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용인시문예회관 처인홀에서 진행

사진=용인문화재단 제공
사진=용인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이수현 기자] 용인문화재단이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겨울 대표 명작인 발레 '호두까기 인형'을 무대에 올린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번 공연은 차이코프스키 세계 3대 발레 명작에 서울발레시어터만의 색채를 입혔으며, 서울발레시어터 최진수단장의 해설이 더해져 공연의 이해도를 높인다.

가족발레 '호두까기 인형'은 용인문화재단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진행되며, 독일의 낭만파 작가 호프만의 동화 '호두까기 인형과 생쥐왕'을 바탕으로 2막으로 구성되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호두까기 인형을 선물 받은 소녀 클라라가 꿈속에서 왕자로 변한 호두까기 인형과 사탕 나라를 여행한다는 내용으로 화려한 의상과 무대, 차이코프스키의 아름다운 음악이 함께 어우러져 감동을 자아낸다.

이번 공연은 한국적인 안무와 연출로 기존 의 작품과의 차별성을 가진 안무가 ‘제임스 전’의 재안무 버전으로 2막을 각 나라의 전통 춤으로 이어가는 일반 버전과 달리 한복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안무와 한국 춤이 추가된 서울발레시어터의 버전으로 선보여 관객들에게 새로움을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