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아암재단에 11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전달

사진=가수 이찬원, 임영웅 / 한국소아암재단 제공
사진=가수 이찬원, 임영웅 / 한국소아암재단 제공

[문화뉴스 정현수 기자] 가수 임영웅과 이찬원이 선행을 실천했다. 

5일 한국소아암재단은 가수 이찬원이 11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150만 원을 소아암, 백혈병 환아들의 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찬원은 선한스타 누적 기부 금액이 3,110만 원을 돌파했다.

임영웅도 11월 선한스타 가왕전에서 획득한 상금 200만 원을 환우들의 치료비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누적 기부 금액은 4,460만 원이다.

선한스타는 스타의 선한 영향력을 응원하는 기부 플랫폼 서비스로 앱 내 가왕전에 참여한 가수의 영상 및 노래를 보며 앱 내 미션 등으로 응원을 하고 순위대로 상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주요기사

이찬원과 임영웅의 이름으로 전달된 가왕전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아 들의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수술비 및 치료비 지원사업은 만 19세 이하의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 진단을 받은 만 25세 이하의 환아 대상으로 최소 500만 원에서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수술비 및 병원 치료비, 이식비, 희귀의약품 구입비, 병원 보조기구 지원 등이 있다.

한편 이찬원은 KBS2 '불후의 명곡', '신상 출시 편스토랑', JTBC '톡파원 25시' 등에 출연 중이다. 임영웅은 12월 전국 투어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를 개최해 팬들과 만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