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월화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노민우, 배우이자 천재적인 영화감독 '오훈' 역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 방송

사진=tvN
사진=tvN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 특별출연해 3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5일 소속사 n.CH엔터테인먼트는 "노민우가 tvN 월화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 특별출연한다"라고 밝혔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일은 프로, 인생은 아마추어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하드코어 직장 사수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조여정, 진선규, 이희준, 김수로, 김호영 등 여러 배우들이 매회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극중 노민우는 배우이자 천재적인 영화감독 '오훈' 역을 맡아 열연한다. 노민우는 김중돈(서현우)과 강희선(황세온)간 에피소드에서 9화부터 12화까지 전개를 이끌 예정이다.

주요기사

노민우는 그간 '파스타',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마이더스', '풀하우스 TAKE 2', '신의 선물-14', '최고의 결혼'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9년 방송된 MBC '검법남녀 시즌2' 이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서 모습을 비춘다.

최근 노민우는 Mnet 예능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에 출연했고, 데뷔 후 처음으로 뮤지컬 '엘리자벳'에 도전하기도 했다. 지난 4일에는 도쿄에서 개최된 "n.CHworld Live 2022" in Japan'을 성료했으며 오는 11일 오사카 공연을 앞두고 있다.

한편 노민우가 특별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