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후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파업 관련 브리핑
"파업은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불법은 단호히 대응"
시멘트 이어 유조차에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검토 중

사진=브리핑하는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연합뉴스
사진=브리핑하는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연합뉴스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정부와 화물연대의 2차 협상이 결렬된 가운데, 대통령실은 화물연대 및 지하철 파업 등에 단호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30일 오후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파업을 하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지만, 불법은 안 된다"며 "더구나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하거나 조직화하지 않은 저임금 노동자의 일자리를 빼앗는 파업에는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수석은 우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대해 "업무 복귀 명령을 거부한 운송종사자에게 명령서가 발송되고 있다"며 "정부는 윤석열 대통령의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통령실은 시멘트에 이어 유조차에 대해서도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주요기사

"수도권 주유소 사정, 즉 비축물량 재고가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고 수급 상황을 점검하면서 지켜볼 예정"이라며 "수도권 상황이 며칠 분에 불과하다는 보고도 받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관계자와 구헌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 연합뉴스
사진=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관계자와 구헌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 연합뉴스

지하철 파업과 관련해선 "노사간 자율적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노력하자는 게 원칙"이라며 "다만 국민 불편을 야기하면서 국가 경제의 위기가 되는 것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우리 정부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고하게 세워나가는 과정"이라며 "정부가 노사문제를 법과 원칙에 따라 풀어나가지 않고 그때그때 타협하면 또 다른 파업과 불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가 2차 협상을 시도했지만 40분 정도 고성 섞인 대화 끝에 결렬됐으며 오는 2일에는 코레일 노조가 속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총파업이 예고됐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