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29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서 북한 미사일 도발 관련 입장 밝혀

윤석열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문화뉴스 주현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보도된 로이터 통신 인터뷰 및 대통령실이 발췌·배포한 발언 원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으로 한반도 안보 위기를 고조시키는 것과 관련, "북한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 중국에도 이로울 것"이라며 대해 "중국은 북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국제사회에서의 책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도발 중단과 관련, '중국 역할론'을 강조하면서 압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최근 북한이 전례 없는 빈도로 도발을 지속하며 핵·미사일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인접국으로서 중국이 더욱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을 이행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역내 군사적 자산 유입으로 이어질 것이라고도 밝혔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주요기사

다만 한미가 한반도에 전략자산 배치를 강화키로 한 가운데 윤 대통령은 현재 2만8천500명 수준인 주한미군 규모에는 변화를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한다면 지극히 현명하지 못한 일"이라며 "(7차 핵실험 시) 지금까지 취하지 않았던 대응들이 포함된다고 할 수 있겠죠"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통해)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지, 굉장히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며 "(국제사회 전체가) 일관되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 핵실험시 미국과 일본 등 우방국과의 긴밀한 공조 관계를 바탕으로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임을 시사하는 경고 발언으로 해석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