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SK 본사에서 양사 대표자 참석해 북미 배터리 공급 업무협약 체결
전략적 제휴 기반 미국 내 현대차그룹 전기차 생산 공장에 배터리 공급 논의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문화뉴스 이서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SK온과 북미 배터리 공급 협력 MOU를 체결했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SK서린빌딩)에서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 등이 참석해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양측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2025년 이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공급 물량, 협력 형태, 공급 시점 등 구체적인 사안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은 “이번 북미 지역 배터리 공급 협약으로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은 “양사간 협력은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북미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 과정에서 양사가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