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온라인거래 확대방안 등 논의

사진=농협 제공
사진=농협 제공

[문화뉴스 정현수 기자] 농협이 겨울채소 주산지인 제주를 찾아 생산동향을 점검하고 마케팅과 온라인거래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농협(회장 이성희)경제지주는 28일부터 이틀간 제주를 찾아 주요 겨울채소밭을 둘러보며 생산동향을 점검하고 거래 확대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겨울채소 출하농협과 경제지주 공판장 담당자 및 경매사, 제주도 식품원예과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틀간 제주에서 당근, 무, 양채류 포전을 둘러보며 생산동향과 생육상황을 점검하며 예상 출하물량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주요기사

제주 월동무는 전국 생산량의 100%, 당근·양배추·브로콜리 등은 20~70%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겨울철 국내 신선채소의 조달에 있어 중요한 지역이다.

이번 방문에서는 ▲제주 겨울채소의 공판장 출하계획 및 마케팅 확대방안,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출하 활성화를 통한 온라인거래 확대방안, ▲사업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 간 상호협력 및 지원사항 등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다.

농협경제지주는 올해 18개 품목인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취급품목을 내년에는 전 품목으로 확대함에 따라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농산물거래소를 통한 제주 겨울채소의 출하 확대방안 설명에 중점을 뒀다. 

농협은 내년에 제주지역 농산물의 온라인농산물거래소 실적을 금년대비 120%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Tag
#농협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