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DDP타운에서 진행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제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제공

[문화뉴스 이수현 기자] 청년 디자이너들이 푼 사회문재 해법을 전시한다.

스몰빅(SmallBig). 작은 시도로 큰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뜻이다. 우리 주변의 큰 변화를 만들기 위해 작은 시도들을 반복해서 쌓아가는 이들이 있다. 디자인으로 서울의 변화를 주도하는 서울디자인컨설턴트들이다. 

서울디자인컨설턴트는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이경돈, 이하 재단)이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한 디자인 프로젝트이다. 전문 디자이너의 코칭을 받은 청년 디자이너들이 지자체, 공공기관에서 요청하는 지역의 소소한 문제들을 디자인으로 해결하고 있다.

올해는 서울디자인컨설턴트에 참여한 청년 디자이너들이 15가지 작은 시도를 완료했다.

‘서울, 다시 그리다’를 주제로 진행된 프로젝트의 결과물은 지역의 역사를 알리는 문화상품부터 미래 기술인 NFT를 이용한 홍보물까지 다양하다.

김승후 청년 디자이너는 송파동과 가락동 일대에 전승된 가면극 송파산대놀이를 모티브로 등장인물의 춤사위를 캐릭터화해 ‘산대 돗자리’를 만들었다. 돗다리에는 송파산대놀이를 소개하는 작은 책자를 넣어 이용하는 사람들이 송파구 전통놀이에 흥미를 갖게 했다. 

주요기사

심지은 청년 디자이너는 관악구 공용주차장 한편에 치유, 희망을 뜻하는 보라색을 칠하고 교통약자 픽토그램을 그려 넣어 ‘배려주차면’을 완성했다.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사회 분위기가 만들어지길 바라는 마음에 컨설팅을 진행했다고 한다. 

장은형 청년 디자이너는 시민들에게 생활 속 안전 이야기를 쉽고 재밌게 알려주기 위해 서울소방재난본부에서 매년 주최하는 서울안전한마당 행사의 ‘NFT 픽셀아트 캐릭터와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은 교통, 캠핑, 화재, 보건 등 8가지 테마로 제작됐으며 NFT는 현장에서 QR코드를 통해 무료 발급됐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이후 새로운 것들이 표준이 되는 뉴노멀 시대를 맞아 메타버스와 NFT 등을 활용한 디지털 디자인 분야가 신설됐다. 이로 인해 그동안 시도하지 못한 메타버스를 이용한 온라인 전시가 가능해졌다. 

이번 전시는 서울디자인컨설턴트 사업 최초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전시이다.

서울디자인재단 이경돈 대표는 “서울디자인컨설턴트들이 이뤄내는 작은 시도들이 쌓여서 서울이 누구나 안심하고 편하게 살수 있는, 더 살기 좋은 도시가 되는 큰 변화를 가져올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