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인사미술공간

‘월간 인미공 11월호-공백: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 포스터[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월간 인미공 11월호-공백: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 포스터[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문화뉴스 장성은 기자]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라는 공백을 주제로 기획된 단기 프로젝트가 열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관장 임근혜)은 인사미술공간(이하 인미공)의 ‘월간 인미공 11월호-공백: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를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다.

‘월간 인미공 11월호-공백: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는 동시대 미술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창작자들이 참여해 각자의 시선에서 본 미술계의 ‘공백’을 이야기한다. 콜렉티브 3팀과 디자이너, 연구자 등이 참여해 각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공백’이라는 주제에 대한 의견과 해석을 공유한다.

3인의 기획자로 구성된 옐로우 펜 클럽(YPC)은 인미공이 공식적으로 운영하지 않는 빈 시간과 공간을 과거 인미공에서 전시한 이력이 있는 작가를 포함한 시각예술가, 기획자 등 20여 명과 함께 일시적으로 점유한다. 이들은 전시 기획 단계에서 겪는 구조적인 문제와 지속적인 창작의 어려움 등 자신들이 지각한 미술의 공백에 대해 약 8시간 동안 릴레이 대화를 나눈다. 

주요기사

디자이너 이지원(아키타입)은 인미공 도면 다시 그리기를 시도한다. 전시장 도면을 믿고 전시를 기획 및 실행해야 하는 실무자들은 정확하지 않은 정보 탓에 늘 재측정을 반복하게 되는데, 이지원은 이러한 상황을 반영해 디자이너들과 인미공 공간을 실측한 기록을 곳곳에 남기고 도면을 제작해 인미공 홈페이지에 업로드한다. 전시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과정에서 가장 필요한 요소들이 점검되지 않은 채로 실행되고 있음을 지적하는 작업이다. 

아울러 그룹 격주로와 기획자 곽노원은 관객의 역할을 고민하며 그들이 왜 전시를 보는지, 전시에 기대하는 바는 무엇인지를 리서치하고 인터뷰 등의 자료를 인미공 2층에 비치한다. 연구 공동체 마코(Maco)는 인미공과 함께 학술 세미나 형식의 프로그램을 개최해 유사한 주제들이 과도하게 재생산되는 현 상황에서 빗겨나 매체, 제도, 미술사, 비평을 키워드로 논의를 나눈다.

한편 ‘월간 인미공 11월호-공백: 미술관은 무엇을 하지 않는가’는 총 3일간 진행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