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BS 월화 드라마 '치얼업' 촬영 마쳐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역할 맡아보고 싶어"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치얼업'의 태초희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 장규리의 비주얼 화보가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 속 장규리는 블랙 드레스를 매치하여 고혹적이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이번 화보를 소화했다.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치얼업'의 태초희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 만큼, 촬영을 마친 기분이 남다를 것 같다는 질문에 장규리는 "끝난 느낌이 들어야 시원섭섭할 텐데 아직 촬영이 끝났다는 사실이 실감조차 나지 않는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장규리는 "초희는 나랑 닮은 모습이 많다. 그래서 어쩌면 가장 편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사진=싱글즈
사진=싱글즈

초희로 많이 성장한 만큼 다음 작품에 대한 고민도 크겠다는 질문에 장규리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역할을 맡아보고 싶다"며 차기작 계획을 이야기했다. 또한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고 싶다. 그러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SBS 월화 드라마 '치얼업'은 대학교 응원단과 그 응원 문화를 모티브로 한 이야기를 그려냈으며, 장규리는 극 중 테이아 부단장 '태초희' 역을 연기했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