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진, 중국집 프랜차이즈 성공 원하는 조직 넘버2 변신
'바르게 살자' 라희찬 감독 연출...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 등 출연

사진=배우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 유본컴퍼니, 매니지먼트 오름, 저스트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제공
사진=배우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 유본컴퍼니, 매니지먼트 오름, 저스트엔터테인먼트, 에이스팩토리 제공

[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배우 조우진, 정경호, 박지환, 이규형,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 등 충무로 대세 배우들이 영화 '보스'로 뭉친다.

'보스'(가제)는 용두시 최대조직 ‘식구파’의 차기 보스 선출을 앞두고 각자의 꿈을 위해 서로에게 보스 자리를 치열하게 ‘양보’하는 조직원들의 필사적인 대결을 그린 코믹 액션이다. '바르게 살자'를 연출한 라희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남산의 부장들', '마약왕', '내부자들' 등을 선보인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의 작품이다.

조우진은 순태 역을 맡았다. 3대째 이어온 중국집 ‘미미루’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조직에 들어가 2인자까지 성장했으나, 조직의 보스 대신 중국집 프랜차이즈로 성공하고 싶은 조직의 넘버2다. 정경호는 식구파 창립자의 외손자로, 조직을 위해 배신자를 처리하고 10년 간의 교도소 생활까지 마친 또 한 명의 차기 보스 후보 강표 역을 맡는다. 

사진=배우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티에이치컴퍼니, 하이콘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배우 오달수, 황우슬혜, 정유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티에이치컴퍼니, 하이콘엔터테인먼트 제공

3인의 보스 후보 중 마지막인 판호 역에는 최근 '범죄도시2', ',한산' 등 흥행작에 연이어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거듭난 박지환이 캐스팅됐다. 누구보다 보스를 향한 열망과 집념이 강하지만 단순 무식함이라는 난관을 넘지 못하고 만년 넘버3다.

주요기사

순태의 오른팔로 그가 운영하는 중국집에서 10년째 배달부로 일하는 허당미 넘치는 태규 역할에는 이규형이 합류한다. 또한 조직의 브레인이자 실세인 인술 역에는 오달수가 출연해 특유의 감초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순태의 아내이자 ‘미미루’의 실세인 지영 역에는 황우슬혜, 강표와 러브 라인을 펼치는 연임 역에는 정유진이 캐스팅됐다.

한편 '보스'는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