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밤 8시 50분 EBS 방송

[문화뉴스 이현기 기자] 오래된 집을 개조해 나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려는 사람들이 있다. 노후 주택 리모델링은 신축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푸근한 정취를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주거자의 취향에 맞게 구조를 변경할 수도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낡은 집 개조는 기계보다 사람의 손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 많아, 새로운 집을 짓는 신축 공사보다 까다롭다. 오래돼 불편하고, 지저분한 노후 주택을 멋지게 재탄생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현장을 '극한직업'에서 찾아가 본다.

 

낡은 시골집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다! 농가 주택 개조

사진 = EBS 제공
사진 = EBS 제공

누구나 한 번쯤 나만의 공간을 갖고 싶다는 꿈을 꿔봤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내 집 하나 마련하기 어려운 도시 생활. 공주의 한 마을, 신축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나만의 맞춤형 개조가 가능한 집이 있다. 그곳은 바로 흙으로 지어진 70년 된 농가 주택.

집 안 곳곳이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낡은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무한한 변화가 가능한 공간이다. 그러나 그 오래된 공간에 숨어 있는 보석을 발굴하는 과정이 만만치 않다. 볏짚과 흙으로 만들어진 농가의 벽을 철거하는 일은 묵은 먼지와의 싸움의 연속. 우레탄 폼을 쏴 수평을 맞춘 뒤 그 위에 시멘트를 바르고 물 칠을 하는 천장 마감은 까다로워서 47년 경력의 베테랑 작업자가 투입돼야 한다.

주요기사

천장은 백색 시멘트로 마감해 서까래와 나무 기둥의 풍취를 살렸다. 옛집의 특성상 수평이 맞지 않아 매번 기울기를 확인을 하는 건 필수. 요즘 나오는 자재들과는 규격이 맞지 않아 목재 하나를 붙일 때마다 길이를 재고 재단해 맞추기를 반복해야 한다. 그렇게 작업자들의 고된 손길 끝에 탄생하는 나만의 집. 옛 정취와 새로움을 동시에 품은 농가 주택 개조 현장을 소개한다.
 

단돈 1,200만 원으로 완벽한 리모델링! 도심 주택 개조

사진 = EBS 제공
사진 = EBS 제공

무려 20년간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도봉구의 한 폐가. 벽은 갈라지고 문틀은 뒤틀려 대공사가 필요한 상황. 그러나 주어진 시간은 2주. 소요할 수 있는 금액은 단돈 1,200만 원이 전부다. 할당된 시간과 비용 안에서 최대의 효율을 만들어내려는 작업자들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조금만 기울어져도 쓰러질지 모르는 위태위태한 폐가에서는 못 하나도 쉽게 뺄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오래된 것을 멋으로 승화시키는 마법이 베테랑 작업자들의 손에서 시작되는데. 연식이 오래된 기와는 다시 구하기 힘든 귀한 재료로 재활용된다. 날림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외부에 스프레이 사용이 제한되어 기와에는 작업자들이 직접 한 장 한 장 페인트를 발라야 하는 고된 작업이다.

그 외에도 다양한 개조들이 이루어졌는데. 벽 마감에 사용된 ‘빈티지 스터코’는 요즘 유행하는 카페 분위기를 연출하고, 바닥 마감에 사용된 ‘셀프 레벨링 기법’은 작업 후 6시간 만에 굳어 시간 단축에 탁월하다. 또한 이 집의 경우, 벽을 뚫어 커다란 창문을 만들 예정이라 바깥을 볼 수 있는 부분을 최대화하기 위해 창틀을 없애 작업 난도가 상승했다. 40kg에 육박하는 창문의 무게에 작업자들은 힘이 남아나질 않는데.

비용과 시간은 절감하며 옛집의 멋은 살리는 도심 주택 작업자들을 11월 19일 밤 8시 50분 'EBS 극한직업'에서 만나보자



 
이현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