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아침 7시 50분 KBS1 방송

사진 = KBS
사진 = KBS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KBS '인간극장'이 '학교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전한다.

전남 영암, 동이 채 트지도 않은 캄캄한 꼭두새벽부터 생선가게에 딸린 집을 나서는 한 부부가 있다.

사진 = KBS
사진 = KBS

그 주인공은 바로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호탕한 웃음소리의 서경임(74) 씨와 그녀의 남편 정백안(79) 씨다.

결혼 55년 차인 부부는 두, 세 살에 아버지를 여의었고 학교 다닐 나이엔 일하고 먹고살기 바빴다는 살아온 인생마저 닮았다.

사진 = KBS
사진 = KBS

농사일에 품을 팔고 생선 파는 장돌뱅이로 삼 남매를 키웠지만 면사무소에서 이름 석 자도 쓰지 못할 땐 그렇게 서러웠다고 한다.

그런 부부가 지금 학교에 다닌다. 뒤늦게 배움의 길에 들어선 경임 씨는 함께 다니자며 3년간 남편을 졸라 같이 다니기 시작했다.

사진 = KBS
사진 = KBS

남편은 좋아하던 술도 끊고 영암에서 목포까지 시외버스를 타고 부인과 같이 학교에 다녀 현재 초등과정 3년을 마친 부부는 지금 중학교 1학년이다.

주요기사

다정한 김광복(59) 담임선생님은 부부에게 엄마 같고 같은 반 친구들은 동생들 같아 학교는 꼭 그리운 친정 같다.

사진 = KBS
사진 = KBS

부부는 난생처음 학교에 와 교복도 입어보고 수학여행도 가고 서러운 인생을 녹여 시도 써본다.

오일장을 오가며 장사한 지도 50년이 넘었는데, 남편이 이젠 그만두자고 해도 자식들에게 짐이 될까 경임 씨는 쉽게 놓지 못한다.

두 부부는 선생님 보고 웃고 반 친구들 보고 웃고 인생이 담긴 글을 보고 웃고, 오늘도 웃으며 손 꼭 잡고 학교에 간다.

사진 = KBS
사진 = KBS

1부에서는 55년 인생길을 함께 걸어온 부부가 시외버스 타고 돌고 돌아 학교에 간다.

배움의 기쁨을 누린 지도 올해로 4년째로 아내에겐 책을 내고 싶은 꿈도 생겼다.

오늘도 멀고 먼 학교 가는 길, 하지만 버스가 오지 않는다.



 
이예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