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서 이 비서관·MBC 기자 설전
MBC 기자, "무엇이 악의적이었느냐" 목소리 높여 질문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10가지 악의적이었다" 서면 브리핑

사진=18일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사진=18일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 당시 MBC 기자 질문에 이재명 부대변인이 입장을 밝혔다.

18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동남아시아 순방 후 처음으로 진행한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특정 언론사를 배제한 것에 대해 질의응답 했다.

동남아시아 순방 중 MBC를 전용기 탑승 대상에서 배제한 윤 대통령은 선택적 언론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에 "자유롭게 비판하길 바란다"며 "언론과 국민의 비판을 늘 다 받고 마음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 출근길 문답을 취재하던 MBC 기자는 "MBC가 뭐를 악의적으로 했다는 거죠? 뭐가 악의적이에요'라고 목소리 높여 질문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이에 대응하지 않고 집무실로 들어갔다.

또한 이를 지켜본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이 "가시는 분 등 뒤에 질문을 하면 어떡하냐"고 발언해 MBC 기자와 언쟁이 이어지기도 했다.

사진=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연합뉴스
사진=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연합뉴스

한편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무엇이 악의적이었느냐'는 MBC 기자의 질문에 서면 브리핑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 부대변인은 "음성 전문가도 확인하기 힘든 말을 자막으로 만들어 무한 반복한 것이 악의적"이라고 운을 띄웠다.

또한 "미 의회를 향해 비속어를 쓴 것처럼 보도해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 방송을 했다"며 "MBC 미국 특파원이 가짜뉴스를 근거로 미 백악관과 국무부에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대통령이 마치 F로 시작하는 욕설을 한 것처럼 기정사실화해 한미동맹을 노골적으로 이간질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미 국무부가 "한국과 우리(미국) 관계는 끈끈하다" 회신했지만 MBC는 이를 보도 하지 않았고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거짓말한 것이 악의적이다"고 전했다.

이어 "공영방송 MBC는 가짜뉴스가 나간 경위를 파악하기보다 타 언론사들도 가짜뉴스를 내보냈는데 왜 우리에게만 책임을 묻느냐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전하며 "MBC에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으나 사과는커녕 아무런 답변조차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과거 광우병 괴담, 조국 수호 집회, 월성원전, 낙동강 수돗물 등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MBC의 가짜뉴스는 끝이 없고, 각종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대통령 부부와 정부 비판에 혈안이 돼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대역을 쓰고도 대역 표시조차 하지 않은 게 악의적"이라고 덧붙였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