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부터 12월 4일까지 ‘한국 입체적 상상’ 개최
기술과 지식재산(IP)을 다양하게 직조한 콘텐츠 20종

두바이 전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두바이 전시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뉴스 장성은 기자] 한국의 대표 콘텐츠가 신기술과 융합해 아랍에미리트서 전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오는 16일(현지 시각)부터 12월 4일까지 신기술융합콘텐츠를 주제로 한 전시 ‘한국: 입체적 상상(KOREA: Cubically Imagined)’을 개최한다. 

올 한 해 미국 뉴욕과 워싱턴, 멕시코 과나후아토에서도 개최된 바 있는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는 케이팝과 영화, 문화유산을 신기술과 융합한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체험을 제공한다. 전시가 진행된 미국과 멕시코 현지에서는 이미 관람객들의 열띤 호응을 받아, 신기술융합콘텐츠가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문화 언어임을 입증했다.

아랍에미리트에서는 대표 콘텐츠 2종을 포함해 기술과 지식재산(IP)을 다양하게 직조한 매력적인 콘텐츠 20종을 선보인다. 먼저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4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콘서트의 주요 공연 장면을 3면 LED 화면, 입체 음향과 조명, 특수효과로 재현한다. 

주요기사

기생충[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기생충[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받은 ‘기생충’의 배경인 저택의 거실과 지하 공간, 반지하 주택 등도 가상현실로 구현해 등장인물의 시점으로 새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국립중앙박물관의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금강산에 오르다’ ‘강산무진도’ 국립고궁박물관의 ‘안녕 모란 혼례복’ 파도를 형상화한 매체예술 ‘웨이브(Wave)’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디스트릭트(d’strict)의 ‘워터폴(Waterfall)’과 ‘비치 오로라(Beach-Aurora)’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케이 아티스트(K-Artist)’ 공간에서는 홍성대, 문경진, 구준엽, 선데이 하우스 클럽(Sunday House Club) 등 우리나라 매체예술 작가의 작품을 전시한다.

아울러 이번 전시에 참여한 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현지 기업과의 사업 연계 행사를 열고 상담 결과에 따라 업무 협약식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