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월 5일까지 DDP 갤러리문
12명의 시선, 재탄생된 65가지 작품

사진= ‘0TOX : 중첩의 구역 을지로’ 전시 포스터 / 서울디자인재단
사진= ‘0TOX : 중첩의 구역 을지로’ 전시 포스터 / 서울디자인재단

[문화뉴스 장성은 기자] 을지로가  엣것과 새것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0TOX : 중첩의 구역 을지로’ 전시는 지난 10월 24일부터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 갤러리문에서 열리고 있다. 

을지로가 재개발을 앞두고 새롭게 탈바꿈한다는 소식에 이곳에서 버려질 재료들의 사라질 가치들을 재해석해 간직하려고 기획됐다. 

전시를 기획한 '0TOX Movement'는 다양한 분야의 작가 12명으로 구성돼 있다. 지역에서 사라지는 것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음으로써 그것들의 가치를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한다. 

주요기사

이번 전시는 을지로에서 발견한 물질적, 비물질적인 것들의 이야기에서 가치를 찾아 65가지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전시장을 들어서면 날것 그대로의 을지로 모습이 전시 풍경으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전시장 내부는 을지로에서 흔히 보이는 사다리, 의자, 판 등에 65개의 작품을 적절히 배치했다.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이 중첩된 현재 을지로의 모습을 표현했다. 

전시 기획자는 “이번 전시로 각자의 삶에서 가치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통찰을 통해 버려지고 대체되는 현상들의 근본적인 대안을 찾아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0TOX(제로투엑스) : 중첩의 구역 을지로’ 전시는 오는 12월 5일까지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