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 류준열 성장 극찬
'올빼미', 오는 11월 23일 개봉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사진=영화 '올빼미' 스틸

[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배우 유해진이 류준열을 극찬했다.

1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은 안태진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다. 

주요기사

유해진은 아들을 잃은 왕 인조 역을 맡았다. 주맹증을 가진 맹인 침술사 경수 역의 류준열과는 '봉오동 전투' '택시운전사'에 이어 세 번째 만남이다.

유해진은 류준열과 함께 촬영하게 된 소감을 묻자 "세 번째 함께 하는 작품이다. 현장에서도 많이 느꼈지만, 이번에 영화 보면서 정말 기둥이 굵어진 느낌이었다. 옆에서 봤을 때 정말 굵은 기둥이 돼가고 있구나 느꼈다"고 극찬했다.

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