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6일부터 2023년 4월 9일까지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진행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차세대 미술을 이끌 유망 작가를 발굴하고 다학제 간 협업을 지원하는 신개념 공모사업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2'의 결과물 공개전을 지난 6일부터 2023년 4월 9일까지 개최한다.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지난 2019년부터 진행된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미술 장르에 한정된 공모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 등의 다학제적 협업을 지원하는 차세대 창작자 발굴·지원 사업이다.

지난 2022년 3월 한 달 동안 진행한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2' 공모에 총 108팀이 지원한 가운데 '로스트에어'와 '크립톤'이 최종 프로젝트 참가자로 선정된 바 있다.

로스트에어 전시 전경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로스트에어 전시 전경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로스트에어'(Lost Air · 이우경, 이다영, 박주영, 박민주)는 #언더그라운드 #전자음악 #공간 #하위문화 #공동체로 묶인 팀이다. 라이다(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 센서를 통해 전자음악 공연 현장을 포착하고 더 나아가 데이터 기반의 공간 수집을 시도한다.

프로젝트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을지로, 홍대, 성수 등에서 열린 4번의 사전 리서치를 비롯해 전시 종료 직전인 오는 2023년 4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열리는 애프터 파티로 완결된다.

4명의 기획자는 프로젝트 콘셉트 수립, 외부 아티스트와의 소통, 영상 편집, 라이다 센서 데이터 관리 등의 방면에서 협업을 이루면서 프로젝트의 완성도를 높였다.

주요기사

크립톤 전시 전경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크립톤 전시 전경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크립톤'(Crypton · 황수경, 염인화, 정민주)은 #생태 #접근성 #세대 해시태그로 연결된 전시기획 집단이다. 이들은 '코코 킬링 아일랜드(Koko Killing Island)'라는 가상의 생태 환경을 내세워 노동과 자본의 가치에 대해 질문하다.

이 섬에서는 저탄소 배출 NFT 기술을 이용해 특산품을 탐색하고 주문할 수 있다. 전시장에 구현된 중심부가 비어있는 섬은 장소성이 사라진 오늘날의 풍경을 빗댄 것이자 동시에 과거와 현재, 미래를 논하는 아고라(담론의 장)에 비유할 수 있다.

프로젝트를 관통하는 생태학적 접근법과 철학적인 개념은 관광안내소, 환초와 같은 실재에 기반한 '물질'과 확장 현실(XR · extended reality) 기반의 3D 디지털 이미지, 애니메이션, 인터랙션 영상 등 웹과 스크린 기반의 '비물질'로 결합한다.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사진 = 국립현대미술관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2'는 전시 기간에는 외부 창작자들과의 토크, 워크숍, 퍼포먼스 등 총 7회에 걸친 전시 연계 행사를 진행하고 전시 마지막 주(2023년 4월 3일 ~ 4월 9일)에는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2 주간'을 개최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앞으로도 다학제 간 협업을 지원하는 공모사업을 통해 동시대 미술을 주도하는 국립현대미술관의 혁신성과 개방성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예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