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시벨'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
황인호 감독,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이상희, 조달환, 차은우 참석

사진=문화뉴스 DB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차은우가 첫 작품인 영화 '데시벨' 관련 비하인드를 전했다.

7일 오후 2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데시벨'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현장에는 황인호 감독,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이상희, 조달환, 차은우가 참석했다.

시사회에 참석한 차은우는 첫 영화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영화도 그렇고 이런 시사회 자리도 처음이라 많이 설레고 긴장된다"라며 "김래원 형이 처음 시사회에서 영화를 보면 자기한테만 집중해서 볼 수 있는데 이런 것에 갇히지 말고 흘러가는 대로 보라고 하셔서 다 내려놓고 봤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영화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 영화다.

영화 '오싹한 연애', '몬스터' 등을 연출한 황인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김래원, 이종석, 정상훈, 박병은, 이상희, 조달환, 차은우, 이민기 등이 출연하는 영화 '데시벨'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