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150만 원 기부...누적 4,260만원
오는 12월 부산·서울서 'IM HERO' 앵콜 공연

사진=가수 임영웅 / 문화뉴스DB
사진=가수 임영웅 / 문화뉴스DB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가수 임영웅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4일 한국소아암재단은 임영웅이 10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150만원을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 환아들의 정서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밝혔다.

선한스타는 스타의 선한 영향력을 응원하는 기부 플랫폼 서비스다. 앱 내 가왕전에 참여한 가수의 영상 및 노래를 보며 앱 내 미션 등으로 응원을 하고 순위 대로 상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임영웅은 선한 스타를 통한 총 누적 기부 금액이 4,260만원을 달성했다. 

주요기사

임영웅의 이름으로 기부한 가왕전 상금은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우들의 정서 지원 사업으로 사용된다. 정서지원은 장기간 투병으로 인해 혹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배움을 놓친 아이들을 대상으로 치료 이후에도 온전히 사회에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학습 및 심리, 미술  정서 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임영웅은 오는 12월 2일부터 4일 부산 벡스코, 10일부터 1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IM HERO' 앵콜 공연을 갖는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