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조정식, 송창의, 브레이브걸스 민영 출연
KBS '세컨 하우스' 주상욱, 조재윤, 최수종, 하희라 출연

[문화뉴스 이다경 기자] 3일 목요일 밤 찾아오는 지상파 저녁 예능을 소개한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는 3일 '물음표 가족의 마지막 외출'을 통해 2016년 9월, 도시 한복판에서 벌어진 한 가족의 미스터리한 죽음 그리고 사라진 어린아이의 이야기를 방송한다.

시신으로 발견된 여인, 그리고 그녀의 아파트에서 발견된 또다른 시신

2016년 9월 20일 대구. 한 낚시꾼이 낙동강변에 자리를 잡고 입질을 기다리던 중, 수면 위에 떠 있는 물체를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에 섞여 있는 역한 내음. 그동안 수상한 물체는 서서히 강가로 다가온다.

"악! 사..사람이잖아!"

강 위로 떠오른 시신의 신원은 52살의 최 씨. 경찰은 유족에게 죽음을 알리기 위해 최 씨가 살던 아파트로 향한다. 아무도 없는 집에는 오랫동안 비어 있던 것처럼 싸늘한 한기만 가득하다. 그리고 집안에서 또 다른 시신이 발견되면서 사건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치닫게 되었다. 대체 이 아파트 안에서 무슨 일이 생긴 걸까?

진실을 알고 있는 단 한 사람. 사라진 아들을 찾아라.

비밀을 풀 수 있는 유일한 열쇠는 이 아파트에서 함께 살고 있던 11살 아들 영진(가명)이다. 그러나 영진이는 며칠 전 집을 나선 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문을 풀기 위해서는 사라진 영진이를 찾아야 한다.

경찰은 영진이를 찾기 위해 탐문수사와 대규모 수색을 펼친다. 경찰인원만 6백 명이다. 수색견과 헬기, 수중탐지기까지 동원된 수색 끝에 마침내 영진이의 흔적을 발견하게 되었다. 가까이 다가갈수록 짙어지는 냄새처럼 의문은 점점 쌓여만 가는데 그 끝에서 마주친 외면하고 싶은 진실을 공개한다.

꼬꼬무가 발굴한 추리 능력자 아나운서 조정식이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아왔다. 반전을 거듭한 이야기에 추리실력을 뽐내다가도 어느새 감정 이입한 조정식은 '얼마나 무서웠을까'라며 탄식을 터뜨렸다. 조정식이 그날 이야기에 제대로 몰입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방송을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주요기사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는 바로 닮은 꼴 후배 배우 송창의다. 소문난 딸바보인 그는 이야기를 이어갈수록 연이어 한숨을 쉬며 "그것만은 아니었으면 좋겠어"라고 말하기까지 했다고. 결국 울음을 참지 못한 채 아이의 사진을 아주 오랫동안 쳐다보는 그의 모습은 지켜보던 이들을 모두 먹먹해지게 만들었다.

역주행 신화의 주인공, 타고난 가창력을 자랑하는 메보좌 브레이브걸스 민영이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했다. 꼬꼬무 첫출연, 호기심으로 반짝거리던 눈빛도 잠시, 이내 눈시울이 붉히고 만 그녀. 그녀를 눈물짓게 만든 그날 이야기는 무엇일까.

꼬꼬무 '물음표 가족의 마지막 외출'편은 3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KBS '세컨 하우스'

사진=KBS '세컨 하우스'
사진=KBS '세컨 하우스'

3일 막을 올리는 KBS '세컨 하우스'는 시골에 방치된 빈집을 출연자들이 직접 리모델링 해 자급자족하며 살아보는 빈집 소생, 힐링 리얼리티다.

주상욱, 조재윤

세컨 하우스를 찾기 위해 두 사람이 향한 곳은 전남 강진! 낚시 마니아답게 저수지나 바닷가라면 뭐든 오케이라는 두 사람. 하지만 그들 앞에 펼쳐진 것은 으스스 한기 가득한 빈집이었는데... 연신 '무서워'를 외치며 의외의 겁쟁이 면모를 드러낸 주상욱. 화장실조차 없는 빈집부터 지붕이 붕괴될 정도로 오랜 시간 방치된 폐가까지! 두 사람은 예상보다 심각한 빈집의 실태에 당황하고 마는데... 낚시 바라기 절친 상욱과 재윤은 과연, 세컨 하우스의 로망을 실현할 수 있을까? 

최수종, 하희라 

세컨 하우스를 직접 그리며, 세컨 하우스에서의 로망을 꿈꾸는 희라. 희라의 로망 실현을 위해 사랑꾼 수종이 나섰다! 자연경관이 아름다울 뿐 아니라, 서울에서 1시간 반이면 닿는 강원도 홍천. 희라가 첫사랑이라는 이장님을 만나 신경전까지 펼치며 찾아간 빈집! 도로가 끊긴 외딴 곳에 살림살이들 그대로 방치된 빈집부터 개울을 건너야 할 뿐 아니라 말벌에게 점령된 빈집까지?! 심지어, 외지인들이 찾아와 범죄에 악용하는 경우도 부지기수인데... 과연, 수종은 희라가 꿈꾸는 세컨 하우스를 찾을 수 있는 걸까?

KBS '세컨 하우스'는 3일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한편, MBC '심야괴담회'는 3일 결방한다.
 



 
이다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