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일부터 11일까지 서울 마로니에공원 일대서 진행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문학인과 향유자, 매개자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하는 문학의 장을 연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문학주간 2022 - 둘, 사이'가 오는 7일부터 11일까지 서울 마로니에공원 일대(전시, 야외무대), 공공그라운드 및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다.

'문학주간 2022 – 둘, 사이'는 사람의 모든 일에 규정할 수 없을 만큼 수많은 관계와 사이를 문학을 통해 이해하려는 노력과 서로를 새롭게 발견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그것은 어떤 둘 사이에 오고 가는 대화로, 어떤 둘 사이에 펼쳐지는 무대로, 어떤 둘 사이를 그려내는 전시의 형태로 펼쳐진다. 

오는 7일 오후 4시 개막토크는 오은 시인과 '아버지의 해방일지'의 정지아 작가가 참여해 '전직 빨치산'이었던 아버지의 죽음 후 3일간의 장례식장에서 새롭게 만나는 아버지와 주변 사람들의 관계와 ‘사이’의 변화를 발견하면서 익숙한 듯 낯선 아버지를 따라가며 현대사의 굴곡과 그 시절을 살아낸 나약하고도 강인한 인생을 돌아본다. 

주요기사

문학인들이 기획한 문학주간 스테이지와 유관 기관들과 함께 다채롭게 준비한 협력 스테이지는 낭독극, 낭독회, 대담 등 형식도 다양하다. 오는 8일 12시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에서 펼쳐지는 장강명 작가의 '작가와 독자사이'는 최근 '재수사'를 출간한 장강명 작가가 독자에게 읽어주고 싶은 부분과 독자가 다른 독자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부분을 함께 낭독하고, 작가가 소설을 구상하고 탈고하기까지의 과정과 그 안팎의 일화들을 나눈다. 

이번 '문학주간 2022 –둘, 사이'는 특히 인간과 기술과의 관계성도 문학으로 접근해본다. 오는 9일 2시에 진행하는 '인간과 기술변화, 둘 사이의 문학'에서는 기술 변화와 급변하는 세상 속에서, 문학을 통해 변화하는 것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변화하지 않는 것에 대한 김병익 평론가의 고민과 통찰을 독자들과 나누는 시간이 마련된다.

오는 11일 저녁 7시 폐막공연으로 '만선' 낭독극이 진행된다. 이번 공연은 문학주간 프로그램의 주제 ‘둘, 사이’에 맞춰 만선 또한 이인극으로 각색되었고 천승세 작가의 생생한 대사를 오롯이 지키고 대사 하나하나까지 그대로 살렸다. 사실주의 연극의 대표인 '만선'이, 이호성 배우, 이영석 배우의 연기를 통해 현재 관객들에게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