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전자렌지 조리실 내부에 대한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용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소비자원)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전자렌지 조리실 내부에 대한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용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소비자원)

[문화뉴스 차미경] 현재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전자렌지 조리실 내부에 대한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용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중인 전자레인지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리실 내부 용량(가용용량, 최대용량 등), 안전성(전자파, 감전보호 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전 제품이 조리실 내부에 대한 표시용량과 실제 사용 가능한 용량에 차이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리실 내부의 실제 사용 가능한 용량은 제품별로 10L~17L 수준으로 표시용량(20L~23L)과 차이가 컸다.

전자레인지 조리실 내부의 용량 표시는 직육면체 형태의 부피로 산정돼 있어 실제 소비자가 사용 가능한 원기둥 형태의 가용용량과 차이가 있었다.

전 제품의 표시용량 대비 실제 가용용량은 50%~74%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시험대상 전 업체에게 ‘기존의 제품 표시용량과 함께 가용용량을 추가 표기’할 것을 권고했고, 12개 브랜드 판매업체가 권고안을 수용해 표시를 개선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반면 3개 브랜드 판매업체는 개선 권고를 수용하지 않아 향후 제품 구입 시 확인이 필요하다.

시험대상 15개 제품 중 디마인(MW20NW), 매직쉐프(MEM-G200W), 캐리어(MOG07M20R2), 쿠잉(MC-CBM01) 등 4개 제품은 가용용량 뿐만 아니라 최대용량도 18L 수준으로 표시용량(20L)보다 적어 개선이 필요했다.

제품 작동 시 고주파(2.45GHz)가 외부로 누설되는지 여부를 확인한 결과, 쿠잉(MC-CBM01) 제품은 극초단파 누설에 대한 전기용품안전기준(50W/㎡)을 초과했다.

제품으로부터 30cm 거리에서 작동 중에 발생하는 자기장강도 (10Hz~400kHz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제품 모두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대비 5%~43%로 이상이 없었다.

누설전류, 절연내력 및 접지저항 시험을 통해 감전 및 누전 위험성을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전기용품안전기준에 적합했으며, 대기전력을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1.0W 이하로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