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밤 10시 30분 SBS PLUS, ENA PLAY 방송

사진=SBS PLUS, ENA PLAY
사진=SBS PLUS, ENA PLAY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나는 SOLO' 돌싱 10기의 최종 선택만이 남아있는 가운데, 오열 사태가 벌어진다.

26일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와 ENA PLAY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최종 선택으로 눈물바다가 된 '솔로나라 10번지'가 공개된다.

'솔로나라 10번지'는 전쟁 같았던 '역대급 대혼돈'의 로맨스 끝에 최종 선택으로 서로의 진짜 마음을 확인한다. 이 자리에서는 치열하게 사랑한 돌싱 솔로남녀들이 그 어느 때보다 진솔한 속내를 표현하다 끝내 오열하는 충격 엔딩이 펼쳐진다.

주요기사

실제로 한 솔로남은 "5박 6일 동안 각본 없는 드라마를 찍었다"며 눈물을 터뜨리고, 이를 지켜보던 솔로녀들도 저마다 눈시울을 붉히며 공감을 표한다. 또 다른 솔로녀도 "제 마음 속에 있던 아픔들을 이곳에서 위안 받았고, 용기도 얻어간다"며 굵은 눈물방울을 뚝뚝 떨어뜨린다. 급기야 이 솔로녀는 "앞으로 남은 삶에서도 이런 기회는 다시 없을 것"이라고 한 뒤, 서럽게 오열한다.

그런가 하면 한 출연자는 "실패 후 아팠던 시간들과 외로움들과 이 모든 상처들을 여기서 한 분을 만나기 위한 모든 과정이었다고 깨닫게 해주신 분을 선택할 것"이라고 고백하기도 했고,  한 솔로남은 "이 순간 가슴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밝히기도 해 '솔로나라 10번지'에서 서로를 택한 최종 커플이 누구일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10기의 최종 선택은 26일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 PLAY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