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주차 인터넷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순위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인터넷 교보문고'를 기준으로 집계된 10월 3주 종합 베스트셀러를 소개한다.

1위 : 트렌드 코리아 2023 - 김난도 외 9명

사진 = 미래의창
사진 = 미래의창

'트렌드 코리아 2023'은 지난 2008년 출시된 '트렌드 코리아 2009'부터 10년 넘게 시리즈로 이어지고 있는 책으로 미래의 경제 전망에 대해 다룬다.

세계화의 종말, 갈등과 분열 그리고 전쟁으로 수십 년간 이어져 온 평화와 공존의 시대는 막을 내리고 엄청 위기감 속에서 사람들은 다가올 미래를 두려워한다.

자산 시장 및 증시의 버블 붕괴는 마치 2008년 글로벌 경제 위기의 데자뷔를 보는 듯하고 제2의 외환위기 경고도 들려온다. 이에 따라 매우 부정적인 전망이 압도하는 2023년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금 소비 트렌드 전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불황기의 소비 패턴'을 과거와 비교해 보는 것이고 '소비의 전형성'이 사라지는 시대의 흐름을 분석하는 것이다.

2위 : 하얼빈 - 김훈

사진 = 문학동네
사진 = 문학동네

'우리 시대 최고의 문장가', '작가들의 작가'로 일컬어지는 소설가 김훈이 작가로 활동하는 내내 인생 과업으로 삼아왔던 특별한 작품인 김훈의 신작 장편소설 '하얼빈'이 출간되었다.

작가는 청년 시절부터 안중근의 짧고 강렬했던 생애를 소설로 쓰려는 구상을 품고 있었고 안중근의 움직임이 뿜어내는 에너지를 글로 감당하기 위해 오랜 시간을 들여 '인간 안중근'을 깊이 이해해나갔다.

이렇게 쓰인 '하얼빈'에서는 단순하게 요약되기 쉬운 실존 인물의 삶을 역사적 기록보다도 철저한 상상으로 탄탄하게 재구성하는 김훈의 글쓰기 방식이 빛을 발한다.

안중근에게 드리워져 있던 영웅의 그늘을 걷어내고 난세를 헤쳐가야 하는 운명을 마주한 미약한 인간의 내면에 집중해 그의 가장 뜨겁고 혼란스러웠을 시간을 현재에 되살려놓는다.

3위 : 불편한 편의점(40만 부 기념 벚꽃 에디션) - 김호연

사진 = 나무옆의자
사진 = 나무옆의자

지난 2021년 4월에 출간되어 전 연령층의 폭넓은 공감을 얻으며 소설 읽기 바람을 일으킨 '불편한 편의점'이 누적 판매 40만 부 돌파를 기념하여 벚꽃 에디션으로 새 단장해 독자들을 찾아왔다.

주요기사

소설은 서울역에서 노숙인 생활을 하던 독고라는 남자가 어느 날 70대 여성의 지갑을 주워준 인연으로 그녀가 운영하는 편의점에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덩치가 곰 같은 이 사내는 말도 어눌하고 행동도 굼뜨지만 의외로 일을 꽤 잘 해낼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을 묘하게 사로잡으면서 편의점의 밤을 지키는 든든한 일꾼이 되어간다.

청파동 골목 모퉁이의 작은 가게, 서울역 노숙인이었던 정체불명의 야간 아르바이트가 지키는 곳, 불편한데 자꾸 가고 싶은 봄날의 편의점으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4위 : 아버지의 해방일지 - 정지아

사진 = 창비
사진 = 창비

김유정문학상, 심훈문학대상, 이효석문학상 등을 수상하며 문학성을 두루 입증받은 '리얼리스트' 정지아가 무려 32년 만에 장편소설을 발표하며 독자들을 찾아왔다.

소설은 '전직 빨치산' 아버지의 죽임 이후 3인간의 시간만을 현재적 배경으로 다루지만 장례식장에서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해방 이후 70년 현대사의 질곡이 생생하게 드러난다.

정지아 작가는 역사의 상흔과 가족의 사랑을 엮어낸 대작을 선보임으로써 선 굵은 서사에 목마른 독자들에게 한 모금 청량음료 같은 해갈을 선사한다.

남도의 구수한 입말로 풀어낸 등장인물들의 일화들은 저마다 서글프지만 피식피식 웃기고 울분이 솟다 말고 '긍게 사람이제' 한마디로 가슴이 따뜻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다.

5위 : 불편한 편의점 2 - 김호연

사진 = 나무옆의자
사진 = 나무옆의자

지난해 줄간 후 1년이 넘도록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김호연 작가의 소설 '불편한 편의점'이 그 두 번째 이야기로 다시 찾아왔다.

소설은 1편의 시간으로부터 1년 반이 흐른 여름날의 편의점을 스케치하며 시작된다. 그동안 세상도 달라지도 청파동의 ALWAYS 편의점도 이모저모 바뀌었다.

거기에 독고의 후임으로 밤 시간을 책임 지던 곽 씨가 그만두고 새로운 야간 아르바이트가 들어오면서 편의점은 다시 한번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불편한 편의점 2'는 예측불허의 웃음과 따스한 온기로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던 전편의 위트와 속 깊은 시선을 이어가며 더욱 진득한 이야기로 독자들을 끌어당긴다.



 
이예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