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4일~30일 클래식 주요 공연 일정
스티븐 바라캇, 윤한, 김도현, 김선주, 국립합창단 등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출연

[문화뉴스 이현기 기자] 10월 마지막 주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예술가들의 공연이 많이 예정되어 있다. 이번에는 10월의 끝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게 해줄 여섯 편의 클래식 공연을 소개한다. 

 

국립합창단과 함께하는 굿모닝 가곡 - 포천

(10월 24일, 포천반월아트홀 대극장)

사진 = 국립합창단과 함께하는 굿모닝 가곡 포스터 / 포천문화재단 제공
사진 = 국립합창단과 함께하는 굿모닝 가곡 포스터 / 포천문화재단 제공

국립합창단이 밀레니엄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가곡'을 선보인다.

지휘자 윤의중이 단장 겸 예술감독을 담당하고 있는 국립합창단은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합창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매년 5회의 정기연주회와 60여 회의 기획연주, 지방연주, 해외연주 등 다양한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지휘자 서희태가 상임 지휘자로 활약하고 있는 밀레니엄심포니 오케스트라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출연은 물론 다양한 드라마 OST를 녹음했으며, 피겨 스타 김연아 선수의 아이스 쇼 밀레니엄에 직접 연주를 맡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서 선보일 '가곡'은 관현악 반주에 맞추어 시조의 시를 노래하는 한국의 전통 성악극이다. 프로그램은 총 6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제강점기, 6.25 전쟁 등 역사적 아픔과 극복을 주제로 한다.

 

 윤한과 함께하는 아침음악살롱-안산

(10월 26일, 안산문희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

사진 = 윤한과 함께하는 아침음악살롱 / 안산문화재단 제공
사진 = 윤한과 함께하는 아침음악살롱 / 안산문화재단 제공

윤한은 피아니스트이자 경희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교수이다.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아이리스, 커피프린스 1호점에 그의 음악이 수록되어 있으며, 세계적인 브랜드의 광고음악을 담당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약 600회가 넘는 공연을 해왔으며 그의 공연은 그의 자작곡 뿐만 아니라 영화음악, 재즈 등 다양한 편곡들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하다.

아침음악살롱은 올해 3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운영되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이번 10월에는 '여행'을 주제로 첼리스트 박건우와 함께 낯선 여행지의 설렘을 연주한다. 

 김규동 작곡발표회 (10월 27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사진 = 김규동 작곡발표회 포스터 / 현대문화기획 제공
사진 = 김규동 작곡발표회 포스터 / 현대문화기획 제공

작곡가 김규동이 연주자들과 함께 작곡 발표회를 개최한다.

주요기사

김규동은 작곡가이자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교수이다. 제 21회 대한민국 작곡상(실내악부문)을 수상했으며, 2003년 ISCM 세계음악제에 작품이 입선되었다. 6회의 개인 작곡발표회를 비롯해 국내 여러 현대음악제와 독일, 러시아, 중국 등 해외에서 개최된 현대음악회에서 작품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보여왔다.

이번 작곡 발표회는 보이지 않지만 분명 느껴지고 존재한다고 믿게 만드는 '환영'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피아노, 클라리넷, 바이올렛 등 프로연주자들이 연주하는 다섯 개의 작품을 통해 각각의 장면들을 하나의 시퀀스로 구성했다.  

 '스티브 바라캇' 내한공연 - 김포 (10월 29일, 김포아트홀)

사진 = '스티브 바라캇' 내한공연 포스터 / 김포문화재단 제공
사진 = '스티브 바라캇' 내한공연 포스터 / 김포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스티브 바라캇이 다시 한국의 팬들을 찾아온다. 

스티븐 바라캇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는 천재이다. 14세에 데뷔 앨범 'Double Joie'를 발표하고 Top 20 베스트셀러에 등극했으며, 이후 프랑스, 홍콩, 일본, 한국 등 세계 유명 오케스트라와 협업했다. 이름은 생소할 수 있으나 그의 음악은 한국인들에게 이미 익숙하다. 

이번 공연에서는 KTX 열차 안내 방송에서 사용된 'Califonia Vibe', 고교 영어 듣기 평가 오프닝이자 영화 공공의적에 삽입된 'Flying' 등 그의 히트곡을 들어볼 수 있다. 영화, 드라마, CF, 라디오를 불문하고 국내 많은 미디어에서 사용되었던 그의 음악을 통해 그 시절 추억과 향수를 느낄 수 있다.

김도현 피아노 리사이틀 (10월 30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

사진 = 김도현 피아노 리사이틀 / 마포문화재단 제공
사진 = 김도현 피아노 리사이틀 / 마포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김도현이 마포문화재단 재개관을 기념하며 리사이틀을 선보인다.

김도현은 해외에서 많은 찬사를 받고 있는 피아니스트이다. 2021 페루초 부소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2위 및 현대 작품 최고 연주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8월 시카고 국제 음악 콩쿠르 아티스트 부문에서 1위, 이 밖에도 국내외 유명 콩쿠르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또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12회 국제 피아노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유서 깊은 마린스키 극장에서 연주하기도 했다. 

이번 리사이틀은 마포문화재단 재개관 기념으로 펼쳐지는 M소나타 시리즈 중 하나이다. 1부는 부조니, 모차르트, 스트라빈스키를 주제로 하며, 2부는 슈만을 주제로 거장들의 명곡이 준비되어 있다.

김선주 피아노 독주회 XVII (10월 30일,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

사진 = 김선주 피아노 독주회 XVII 포스터 / 강원문화재단 제공
사진 = 김선주 피아노 독주회 XVII 포스터 / 강원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김서준 또한 독주회를 앞두고 있다. 

김선주는 피아니스트이자 명지대학교 겸임교수이다. 일찍이 한국일보 콩쿨 2위, 전국학생음악장학 경연대회에서 1위 및 정무장관상 수상 등으로 음악적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였으며, 유학 당시 전 프라하 국립 극장 악장 등 저명한 음악인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은 슈베르트의 마지막 소나타들을 주제로 슈베르트의 명곡들이 연주되며, 미술가 오현영의 작품과 금보성의 한글 민화가 공연에 녹아들도록 구성했다.



 
이현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