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부터 23일까지 '2022 한복문화주간' 개최
다양한 체험 행사 및 표창장·감사장 수여식
패션쇼 이어 다이나믹 듀오, 쏠, 핫펠트 등 케이팝 공연 예정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문체부가 한복 문화 확산을 위해 17일부터 일주일간 '한복문화주간'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공진원)과 함께 17일부터 23일까지 ‘2022 한복문화주간’을 열고 서울 청계천에 있는 한국관광 홍보관 ‘하이커 그라운드’를 비롯해 세계 17개국 36개 도시에서 다양한 한복문화 행사를 진행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한복문화주간’은 매년 10월 셋째 주 일상 속 한복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전시, 체험, 패션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축제다.

올해 주 행사장인 하이커 그라운드에서는 어린이 한복과 전통 복식화, 일러스트, 한복 정밀 모형(피겨),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속 한복 등 을 전시하고 다양한 체험 행사를 운영한다.

2층 ‘케이팝 라운지’에서는 한복을 입고 케이팝 콘텐츠를 촬영할 수 있도록 한복을 제공하고, 5층 ‘하이커 라운지’에서는 사전 예약을 통해 전통 매듭 팔찌와 열쇠고리 만들기, 한복 정밀모형 색칠하기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개막날인 17일에는 한복홍보대사인 가수 송가인 씨가 한복진흥센터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생방송으로 ‘한복문화주간’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축하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오는 21일 저녁 5시 30분, 하이커 그라운드 4층에서는 한복문화진흥 유공 표창장과 한복사랑 감사장 수여식을 열어 한복문화 진흥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 등을 격려한다.

문체부 장관 표창으로 ▲ ‘한복문화 공로상’은 30여 년 동안 대학에서 전통복식을 연구하고 후학을 양성하는데 노력한 조효숙 가천대학교 석좌교수가, ▲ ‘올해의 한복인상’은 해외 대학에서 한복 전문 교육으로 한복의 세계화에 기여한 황선태 한복문 대표가, ▲ ‘신진 한복인상’은 ‘밀라노 패션위크’ 참여해 한복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을 높인 황이슬 리슬 대표가 받는다.

또한 한복의 생활화에 힘쓰고 한복을 해외에 알리는 데 앞장선 가수 송가인, 가수 오마이걸, 가수 비비지, 방송인 박경림, 나스첸카, 아메바컬쳐, 신세계 스타필드, 하나은행, 리아&네오엔터디엑스, 마크모크, 디자이너 지노, 유튜브 창작자 ‘굴러라 구르님’, 국립합창단 등 13명(기관)에게는 한복사랑 감사장을 전달한다.

저녁 6시에는 하이커 그라운드 1층 야외 공간에서 ‘한복문화주간’ 기념 패션쇼와 케이팝 공연이 이어진다. 패션쇼에서는 '시들지 않는 꽃, 한복'을 주제로 다양한 빛깔의 매력을 뽐내는 한복을 선보이고, 6시 30분부터는 다이나믹 듀오, 쏠, 핫펠트 등 국내 힙합 기획사 아메바컬쳐 가수 4개 팀이 축하 공연을 펼친다.

한편, 개별 행사 일정 등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