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5일 토요일 밤 8시 EBS 방송

[문화뉴스 김진주 기자] 고액의 세금을 체납하고도 납부를 거부하고 있는 악질 세금 체납자를 찾기 위해 발로 뛰는 체납기동팀과, 늘어나고 있는 밀수 적발을 위해 24시간 긴장 속에 근무하고 있다는 부산본부세관의 모습을 공개한다.


24시간 철저한 감시 속에서 이뤄지는 밀수 적발, 부산본부세관!

사진=EBS 극한직업
사진=EBS 극한직업

최근 담배, 마약, 위조품 등의 밀수가 늘어나면서 부산본부세관은 24시간 철저한 감시에 나서고 있다.

X-ray 검사를 통해 수입된 컨테이너 안 물품을 1차로 확인한 후, 의심 정황이 포착되면 컨테이너 속 물품을 일일이 개방해 내용물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는다. 

자동차 부속품, 통조림 등 통관 가능한 물품으로 신고한 후, 그 속에 마약이나 담배 등 허가받지 않은 불법 물품을 숨겨오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최근 기계 부품을 가장해 그 속에 대량의 마약을 들여온 것이 적발되면서 더 철저하게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외에서 들어오는 국제우편물 역시 꼼꼼한 검수가 필요한데. 허가받지 않은 약품이나 성인용품, 식품 등이 개인 소포를 가장해 국제 우편으로 들어오기도 한다.

밀수품이 어디에 숨겨져 있을지 몰라 우편물 개장 검사를 할 때 놓치는 것이 없도록 늘 긴장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바다 위를 오가는 선박들을 감시하는 일 역시 관세청의 역할이다. 면세유를 빼돌리거나, 수입 담배를 신고 없이 대량으로 들여오는 경우가 많아 직접 배에 올라 수색하는 일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직접 발로 뛰며 악질 체납자를 찾아다니는 체납기동팀

주요기사

사진=EBS 극한직업
사진=EBS 극한직업

한편, 해도 뜨지 않은 새벽부터 분주하게 이동하는 체납기동팀이 있다. 이들은 고액 체납자들의 가택 수색에 나선다. 

지방소득세, 취득세, 재산세 등을 미납했을 시 가택수색 대상이 되며. 가택수색은 체납자들의 출근 시간 전에 진행된다. 

체납자들의 가택수색을 시작하면 문을 여는 것부터 쉽지않으며, 고의로 문을 열지 않을 경우에는 경찰의 입회하에 문을 강제로 개방해 들어가는 경우도 적지 않다.

끝까지 발뺌하는 체납자에게 체납액에 대한 고지와 함께 가택 수색 및 물품 압류를 알리고 나면 본격적인 압류품 찾기에 들어간다. 

세금 낼 돈이 없다는 체납자들의 변명과 달리, 집안 곳곳에서는 고가의 귀금속과 현금다발, 고가의 양주와 명품 가방 등이 쏟아져 나온다. 

자동차세, 주정차 과태료 등을 체납한 차량을 추적하는 업무도 체납기동팀의 임무다. 주차장은 물론 거리 곳곳에 주차된 체납 차량을 찾기 위해서는 직접 발로 뛰며 찾아다닐 수밖에 없다.

체납이 확인된 차량의 경우 번호판 영치를 통해 차량 운행을 막고, 체납된 차량을 불법으로 판매한 대포차의 경우 견인해 공매까지 이어진다.

이처럼 현장에서 발로 뛰며 고액 체납과 밀수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이들의 모습을 오는 15일 밤 오후 8시 'EBS 극한직업'에서 소개한다.



 
김진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