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시인 '이상'의 부활
메타버스 공간을 분석한 컴퓨터가 생성하는 100개의 시

[사진='이상한 메타버스' 포스터, 권두영]
[사진='이상한 메타버스' 포스터, 권두영]

[문화뉴스 이다경 기자] 작가 권두영의 '이상한' 프로젝트 세 번째 기획 '이상한 메타버스'가 서울 콘텐츠 문화광장에서 전시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제작 지원을 받아 제작된 이상한 메타버스는 건축가였던 이상이 그의 시를 공간에 대한 일종의 예술적 표현으로 상정했으리라는 상상 아래 시작됐다. 종로 익선동과 광주 금남로를 읽어냈던 컴퓨터 알고리즘은 이번 전시에서 가상의 공간인 메타버스를 학습하고 100개의 시를 지어냈다.

작가 권두영의 '이상한' 프로젝트는 2016년부터 시작됐다. 첫 프로젝트 '이상한 익선동'(2016)은 익선동의 공간을 학습한 인공지능이 이상 시의 문체를 따라 시를 지었다. 뒤이어 진행한 '이상한 5·18'(2022) 역시 5·18 민주화운동이 있었던 광주 금남로를 돌아다닌 컴퓨터가 시를 창작했다.

이번 신작은 실제 물리적 공간을 대상으로 한 지난 작업과는 달리 가상의 메타버스 공간을 읽고 이상의 문체로 시를 창작한다. 공간과 사람의 관계 속의 본질을 알고리즘으로 구현하고자 시도하는 작가의 실험이 가상 공간으로 확장된 것이다. 가상 공간의 다채로운 시각 정보를 분석한 데이터가 바로 시상의 재료가 됐다.

주요기사

전시장에서 만나는 100개의 시는 일정한 운율을 가진 보통의 시와는 달리 의미를 찾기 힘든 와해된 텍스트에 가깝다. 가상 공간을 읽어낸 뒤 창작된 시는 작가에게 다시 시상의 요소로서 가공되고, 이런 과정이 시의 단절성을 더욱 부각시킨 것이다. 이상의 문체를 따른 100개의 시가 만들어내는 이런 낯설고 생소한 감각, 즉 '이상한' 이 전시 공간은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새롭게 분석해 더 이상 우리가 인지하는 공간과는 전혀 다른 '이상한' 메타버스 공간과 이어지고 있다. 이 공간을 자유롭게 유영하며 시가 구현하는 새로운 공간을 그려보기를 기대한다.

또 물리적인 전시장에서 뿐 아니라 메타버스 공간인 스페이셜(Spatial)에도 작품을 구현했다. 전시 공간과는 또 다른 공간으로, 메타버스의 공간을 컴퓨터 알고리즘이 학습한 것에서 나아가 그곳에서도 전시를 만들어낸 것이다. 전시장에 비치된 QR 코드를 통해 접속하면 관람이 가능하다

한편, '이상한 메타버스'는 오는 19일까지 콘텐츠 문화광장 스테이지 66에서 개최된다.



 
이다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