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아몬드' 12월 3일부터 4회에 걸쳐 공연

사진='아몬드' 포스터, 용인문화재단 제공
사진='아몬드' 포스터, 용인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이다경 기자] 용인문화재단이 연극 '아몬드'를 총 4회에 걸쳐 공연한다.

'아몬드'는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한 손원평 작가의 베스트셀러로, 2017년 출간 이후 누적 100만부를 판매했으며 '청소년 필독서'라는 명성과 함께 전 세계 20개국어로 번역됐다.

연극 '아몬드'는 태어나면서부터 선천적으로 감정을 느낄 수 없는 소년 선윤재가 뜻밖의 사고로 소중한 가족을 잃게 되고, 세상에 발을 내딛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한편, '아몬드'는 12월 3일과 4일, 용인시 평생학습관 큰어울마당에서 공연된다.



 
이다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