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케 타카시 감독 '커넥트', 정해인·고경표·김혜준 출연
서로에 대한 믿음으로 완성한 '기적적 작품'
'커넥트' 오는 12월 디즈니+ 공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는 14일까지 영화의전당 일대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서로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드러냈다.

7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그랜드 조선 호텔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 공식 초청작 '커넥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오는 12월 공개 예정이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커넥트'를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일 양국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완성된 '기적적인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사진=배우 정해인 / 이현지 기자
사진=배우 정해인 / 이현지 기자

그는 "처음 제작사에서 감독을 해달라고 연락이 왔을 때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2'를 만드는 줄 알았다. 근데 '커넥트'를 주더라"고 위트있는 답변으로 현장 분위기를 달구기도 했다.

이어 영화제를 통해 첫 공개를 갖게 된 것에 대해 "열심히 작업을 했는데 영화제까지 초대가 돼서 기쁘다. 특히 OTT가 영화제에 올 수 있다는 건 상상도 못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커넥트'는 코로나19 상황 속 한일 양국에서의 작업이라는 어려움을 뚫고 완성된 작품이다. 감독과 배우들은 서로에 대한 끈끈한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입을 모았다.

감독은 세 배우를 극찬했다. 특히 정해인의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감독님 편입니다'라는 말에 큰 힘을 얻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또한 "굉장히 작품에 헌신적이다. 작품을 위해 모든 스태프들에게 마음을 쓴다. 같이 만들자는 분위기를 만드는 사람이다. 굉장히 친절한 사람이구나 싶었다"고 극찬했다.

사진=배우 고경표 / 이현지 기자
사진=배우 고경표 / 이현지 기자

고경표에 대해서는 "가끔 지각을 한다"고 저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어 " 너무 귀여워서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다. 대신 촬영에 들어가면 확 바뀐다. 집중을 굉장히 잘한다. 그 차이가 큰데 밸런스를 잘 잡는다"라며 칭찬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김혜준에 대해서는 "역할을 자신의 것으로 만든다. 자신을 통해 그대로 표현하는 배우다.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다. 스태프들과도 굉장히 즐겁게 잘 지낸다. 항상 웃고 집중력도 좋다"라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배우들도 이에 화답했다. 정해인은 "감독님과 작품을 하면서 나라와 언어의 장벽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는 걸 느꼈다. 눈빛과 보디랭귀지로 많은 소통을 했다"고 언어를 넘어서는 공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직접 액션을 시연하기도 하셨다. 근데 액션을 잘하셔서 놀랐다"라고 에피소드도 전했다.

사진=배우 김혜준 / 이현지 기자
사진=배우 김혜준 / 이현지 기자

김혜준은 미이케 타카시 감독이 '착신아리' '신이 말하는 대로' '라플라스의 마녀' 등을 선보인 '장르물의 대가'라는 점에서 확고한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커넥트' 소재가 독특하고 감독님 연출 방식도 독특하다. 두 가지가 만나서 한국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장르가 나올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한 정해인, 고경표에 대해 "두 배우분의 연기가 파격적이었다"라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고경표도 "감독님이 절 많이 귀여워해주셨다. 이쁨을 받는 게 너무 즐거운 현장이었다. 두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는 게 큰 에너지가 됐다"고 말하며 훈훈했던 촬영장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사진=미이케 타카시 감독 / 이현지 기자
사진=미이케 타카시 감독 / 이현지 기자

정해인은 커넥트라는 신인류이자 빼앗긴 눈을 되찾기 위해 연쇄살인마를 쫓는 동수 역을 맡았다. 상당 시간 한쪽 눈에 안대를 착용하고 촬영을 진행했다. 

이에 "안대를 쓰고 연기를 하니까 시력이 좀 떨어지더라. 한쪽 눈으로만 보니까 어지럽기도 했다. 특히 액션을 소화할 때 안대를 끼고 하니까 거리감이 안 느껴져 위험한 순간도 있었다"라고 전하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5일 개막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4일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이어진다.

▷부산국제영화제 '커넥트' 상영 시간

10월 6일 오후 7시30분 CGV센텀시티 6관
10월 7일 낮 12시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
10월 12일 오후 8시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