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안대 착용 촬영 어려움 겪어
'커넥트', 오는 12월 디즈니+ 공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는 14일까지 영화의전당 일대

사진=배우 정해인 / 이현지 기자
사진=배우 정해인 / 이현지 기자

[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배우 정해인이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 촬영 당시 시력 저하를 겪었다고 밝혔다.

7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그랜드 조선 호텔에서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 공식 초청작 '커넥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했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연쇄살인마에게 이식됐다는 것을 알고 그를 쫓는 추격을 담아낸 이야기다. 오는 12월 공개 예정이다. 

정해인은 커넥트라는 신인류이자 빼앗긴 눈을 되찾기 위해 연쇄살인마를 쫓는 동수 역을 맡았다. 대부분의 시간을 한쪽 눈에 안대를 착용하고 촬영을 진행해야 했다.

이에 그는 "안대를 쓰고 연기를 하니까 시력이 좀 떨어지더라"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주요기사

이어 "한쪽 눈으로만 보니까 어지럽기도 했다. 특히 액션을 소화할 때 안대를 끼고 하니까 거리감이 안 느껴져 위험한 순간도 있었다. 다행히 상대 배우들과 리허설을 잘 해서 큰 사고는 없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5일 개막한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4일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부산국제영화제 '커넥트' 상영 시간

10월 6일 오후 7시30분 CGV센텀시티 6관
10월 7일 낮 12시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
10월 12일 오후 8시 CGV센텀시티 스타리움관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