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미술관에서 오는 7일부터 약 20일간 개최
인천의 항구와 도시를 담은 디지털 콜라주 작품 전시

사진='파도가 머물던 자리' 포스터/우리미술관
사진='파도가 머물던 자리' 포스터/우리미술관

[문화뉴스 이다경 기자] 장우진 작가의 '파도가 머물던 자리'가 오는 7일 우리미술관에서 공개된다.

본 전시에서는 인천의 항구와 도시를 소재로 한 평면 및 영상 디지털 콜라주 작품 6점을 선보인다. 참여 작가 장우진은 전시에 앞서 만석동 및 인천 일대를 답사하고 사진으로 공간을 포착하였다. 촬영된 인천의 모습은 작가의 디지털 콜라주 작업을 통해 실제와 가상이 혼합된 예술 작품으로 새롭게 재탄생되었다. 

작가 장우진은 “개항과 산업화 그리고 현재를 아우르는 역사의 층위가 항구도시 인천에 겹겹이 쌓여 있다. 시선 너머로 기록된 현장의 모습은 장소에 대한 사료와 개인적 기억, 상상 등이 결합되어 새로운 풍경으로 재조립되었다.”라고 말하며 전시의도와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전시는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별도의 오픈식은 없다. 자세한 내용은 우리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파도가 머물던 자리'는 오는 7일부터 28일까지 우리미술관에서 전시된다.



 
이다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