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국립부여박물관 제공
사진=국립부여박물관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국립부여박물관(관장 윤형원)이 특별전 '백제 기술, 흙에 담다'를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백제 기술(技術, Technology)를 밝히는 연속 작업으로, 지난 해 SeasonⅠ‘백제 돌’ 전시에 이은 SeasonⅡ ‘백제 흙’ 주제의 전시이다.

이번 특별전은 ‘흙’이라는 재료에 주목하여 백제인의 흙 다루는 기술과 흙으로 만든 소조상의 예술성, 그리고 흙 다루는 기술을 매개로 백제와 주변 국가와의 교류를 담고 있다.

전시에서는 백제의 흙 다루는 기술과 이러한 기술을 예술의 경지까지 승화시킨 백제 소조상의 예술성에 대해 소개한다. 세부 주제에 대해 살펴보면 1부 ‘흙에 아름다움을 담다’, 2부 ‘흙에 지혜를 담다’, 3부 ‘흙에 그림을 담다’, 4부 ‘흙에 기술을 담다’, 5부 ‘흙에 시간을 담다’로 구성되어 있다.

1부 ‘흙에 아름다움을 담다’ 에서는 도자기라고 보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백제 최상급 토기와 함께 익살스러운 호랑이를 연상시키는 호자(虎子), 굴뚝(煙家) 등을 보여줌으로써 일상생활에서 흙으로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백제인의 모습을 상상해 본다.

주요기사

2부 ‘흙에 지혜를 담다’에서는 백제 사찰에서 발견된 소조상을 보여준다. 컴퓨터 단층 촬영(CT)과 X선 투과촬영, 전자현미경 등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그동안 눈으로 확인할 수 없었던 소조상의 내부 구조를 디지털로 선보인다. 또한 청양 본의리 가마터에서 출토된 <소조 불상 대좌>는 이번 특별전의 압권이라고 할 수 있다. 1986년 발견 이후 대좌 내부를 최초로 공개하여 두드린 흔적, 손가락으로 누른 흔적, 글자 새김 흔적 등 다양한 제작 기법을 확인해 볼 수 있다.

3부 ‘흙에 그림을 담다’ 에서는 건물의 내부를 장식한 벽화와 벽돌을 전시한다. 특히 부여 외리(外里) 유적에서 출토된 백제 무늬 벽돌(百濟 文樣塼)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식 벽돌’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4부 ‘흙에 기술을 담다’ 에서는 백제가 중국 남조 양(梁)나라와의 기술 교류 경험을 살려 적극적으로 주변 나라에 문화를 전달한 대외교류를 소개한다. 백제식으로 해석한 연꽃무늬 수막새 등의 기술 전파 과정을 화려한 디지털 영상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5부 ‘흙에 시간을 담다’ 에서는 백제 소조상의 특징인 사실적인 표현과 골조가 확인되는 백제 이후의 소조상을 소개하고, 시공간을 초월한 백제의 흙 다루는 기술 전통을 살펴본다.

백제 사람들은 흙의 특징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었으며, 흙에 지혜와 노력을 담아 다양한 형태의 문화유산을 만들었다. 이번 특별전에서 흙으로 빚은 백제의 문화유산을 감상하며, 백제 사람들의 흙 다루는 최고의 기술(Technology)과 예술(Art)을 공유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