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전시회, 오는 3일 장충체육관서 참여 가능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이현기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제1회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오는 3일 오후 1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문화예술 활동을 회복하고자 올해 새롭게 기획됐다.

‘예술 같은 생활, 생활 같은 예술. 생활이 예술로 연결되다!’를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39개 동호회 1천여 명의 시민예술가가 참여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공연과 전시·체험 프로그램인 ‘커뮤니티 25(COMMUNITY 25)’ ,합동 무대 ‘콜라보 250(COLLABO 250)’, 부부 예술가인 국악인 박애리와 댄서 팝핀현준 축하공연 등이 있다.

사진 = 서울생활예술 페스티벌 사전공연 / 서울문화재단 제공
사진 = 서울생활예술 페스티벌 사전공연 / 서울문화재단 제공

‘커뮤니티 25(COMMUNITY 25)’ 공연 프로그램은 스윙댄스, 아카펠라, 난타, 풍물놀이, 어쿠스틱밴드, 아카펠라, 힙합, 하와이안훌라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프로그램은 캘리그라피, 민화, 도예, 섬유페인팅, 전통매듭, 아크릴화 등의 동호회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을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콜라보 250(COLLABO 250)’는 시민 250명과 예술가의 협업이 돋보이는 스트릿댄스(락킹댄스그룹 락앤롤크루와 시민 50명), 합창(성악가 우주호와 시민 100명), 오케스트라(지휘자 안두현과 시민100명)으로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축제 당일 장충체육관 야외마당에서는 서울문화누리카드 홍보와 이용활성화를 위한 특별캠페인 ‘서울문화누리마켓’이 오후 12시부터 7시까지 열린다. 

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