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 30일 첫 공개

사진='가우스전자' 곽동연 / KT스튜디오지니 제공
사진='가우스전자' 곽동연 / KT스튜디오지니 제공

[문화뉴스 이수현 기자] '가우스전자'의 곽동연은 오피스물과 직장인에 대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위해 노력한 점을 밝혔다.

30일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와 박준수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가우스전자'는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 발령소라 불리는 생활가전본부 ‘마케팅3부’ 청춘들이 사랑을 통해 오늘을 버텨내는 오피스 코믹 드라마다. 누적 조회수 26억 뷰를 기록한 네이버 대표 웹툰 ‘가우스전자(작가 곽백수)’를 실사화한 작품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

가우스에 뼈를 묻겠다고 할 만큼 열성적이지만 하는 일마다 사고만 치는 사원 이상식 역할을 맡은 곽동연은 "캐릭터를 위해 수트 세 벌을 돌려 입는다"라며 직장인 공감대를 위한 노력에 대해 밝혔다. 이어 "실제로 주변 분들께 자문을 구해 본 결과 수트를 입지 않거나 여러개의 수트를 돌려입지 않는다는 제보를 입수해 캐릭터 스타일에 반영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가우스전자'는 30일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 첫 공개되며, ENA채널에서도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9시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