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유성구·유성소방서 등 감사
尹 "재난관리 방식, 원점에서 다시 들여다보는 계기로 삼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행정안전부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 감사에 나섰다.

29일 대전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행안부는 전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유성구와 유성소방서 등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다.

감사반은 현대아울렛 관리감독 실태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기 위해 관련 기관으로부터 자료를 받아 확인하고 있다. 건축 인허가 과정에서 현대아울렛이 제출한 설계도를 바탕으로 건물 구조와 소방설비 등이 제대로 갖춰졌는지도 살펴볼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7일 화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는 "지하 주차장이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였다면 구조적인 문제가 있었던 것 아닌가"라며 "과학수사의 역량을 발휘해 치밀하게 화재 원인을 감식해야 한다. 이 비극이 어떻게 발생했고, 재발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살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안심하며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은 국가의 기본이자 의무"라며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소방당국 등 관계부처는 현재의 재난관리 방식을 원점에서 다시 들여다보는 계기로 삼아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번 화재 현장에 투입된 일부 대원들 사이에서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며, 대규모 지하층인데도 연기·유독가스를 외부로 빼내는 제연시설이 일부에만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유성구는 지난해 12월 현대아울렛 대전점 안전점검에서 '소화펌프의 정기적인 가동·점검 관리가 필요하다'며 개선을 권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고 사항이라 현대아울렛 측이 개선했는지는 추가 확인하지 않았다.

지난 6월 자체 소방점검에서 지하 1층 10번과 12-4번 구역에 설치된 소화설비가 불량이라는 지적을 받은 현대아울렛 측은 개선 사항을 서류로 유성소방서에 제출하기도 했다.

준공된 지 2년이 된 현대아울렛은 지난해 유성구로부터 안전점검을 받았다는 이유로 올해 8월부터 진행 중인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은 지하 2층·지상 7층, 연면적 13만㎡ 규모에 280개 매장과 호텔(100실), 컨벤션센터, 영화관 등을 갖춘 복합 시설로 2020년 6월 26일 개점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