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마약류 전과 3회
경찰, 구속영장 신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이미 동종 전과로 처벌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YTN 보도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이번 마약 투약 혐의 외에 마약류 전과 3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돈스파이크는 전날 마약 투약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후, 언제부터 마약을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최근"이라고 답한 바 있다.

주요기사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구·광진구 일대 호텔 방을 빌려 여러 명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6일 밤 8시쯤 서울 강남에 있는 호텔에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고, 현장에서 필로폰 30g도 발견해 압수했다. 이후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도망칠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