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아침 7시 50분 KBS 1TV에서 방송

사진 = KBS
사진 = KBS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KBS '인간극장'이 '우리 함께 걸어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전한다.

신명 나고 흥겨운 우리 가락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민요 자매 이지원(23) 씨와 동생 이송연(15) 양은 무대에만 오르면 떨림도 실수도 없이 무대를 즐기는 편이지만 무대를 내려오는 순간 곧 해맑은 어린아이가 된다.

심장 이상을 갖고 태어난 지원 씨는 두 돌 무렵 지적장애를 동반하는 희귀질환인 윌리엄스 증후군을 진단받았다. 아빠 이영식 씨와 엄마 곽진숙 씨에게는 딸의 병을 차마 받아들일 수가 없었고 17살이 되어서야 비로소 장애 등급을 받았다.

사진 = KBS
사진 = KBS

다행인 것은 지원 씨가 음악에서만큼은 남다른 재능을 가졌다는 것이다. 악보를 읽지도 악보대로 연주하지도 못하는 지원 씨에게 오선지 악보가 없는 국악은 그야말로 안성맞춤이었다.

17살 때부터 나가기 시작한 장애인 대상 대회에서 각종 상과 장학금을 휩쓸며 승승장구했고, 대통령 상의 영예까지 안았다.

사진 = KBS
사진 = KBS

발달장애인 최초로 경기민요 전수자 시험을 앞두고 있는 지원 씨는 아직 대학교 3학년 학생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에는 세종시 교육청 소속의 예술단원으로 취업에도 성공했다.

주요기사

사진 = KBS
사진 = KBS

남들에게는 쉬워 보이는 한 걸음 한 걸음이 천 리 길같이 멀고 태산같이 무거운 지원 씨지만 그녀의 곁에는 기꺼이 딸의 그림자가 되어주는 부모님과 8살 터울이나 나지만 다정하고 든든한 단짝인 동생 송연이가 있다.

지원 씨와 가족들은 서로가 있기에 차마 받아들일 수 없었던 장애를 인정하고 장애라는 난관을 극복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간다.

사진 = KBS
사진 = KBS

4부에서는 지원 씨와 진숙 씨가 고등학교 선생님을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지원 씨는 선생님의 칭찬에 자신감을 얻은 눈치다.

기다리던 경기민요 전수자 시험 전날, 입병 난 곳이 아프다며 자꾸 연습을 멈추는 지원 씨 때문에 승연이가 더 애가 타 보인다.

마침내 시험 날 가족들의 응원과 함께 집을 나선 지원 씨, 드디어 지원 씨의 차례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