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동 감고당길,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매주 토, 일 한 달 간 개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체험 가능한 공예교실, 부대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문화뉴스 김진주 기자] 서울시가 오는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매주 주말 종로구 안국동 감고당길 일대에서 ‘감고당길 공예마켓’을 운영한다.

'감고당길 공예마켓'은 예비, 초기 공예가를 포함해 여성 공예가 약 120여 명이 직접 제작한 다양한 공예품을 소개하는 공예마켓으로, 공예가와 시민이 만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체험 교실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는 10월 한 달 동안 가족과 친구 또는 연인과 함께 도심 속으로의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일상에서 가장 가까운 공예로의 여행’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마켓에는 천연 양모와 특수 바늘을 이용한 인형, 열쇠고리 등 양모제품(샐리와 양), 수묵화 기법을 활용하여 야생화를 그려 넣은 접시, 컵 등 도자제품(영희), 등이 참가하여 예비·초기의 공예창업가의 다양한 공예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기사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특히 어린이들을 동반하는 가족 체험교실에서는 ‘나만의 문양 은반지’, ‘댕기에 피어난 어여쁜 우리꽃’, ‘세라믹 비즈로 장식한 우드목걸이’ 등을 직접 만들어보며 아이들과 함께 다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다. 

또한 컬러링(색칠) 엽서 꾸미기 체험이 상시로 운영되어 아이들이 엽서를 꾸미는 동안 엄마아빠는 힐링할 수 있는 휴게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복잡한 도심 속 반복되는 일상을 벗어나 잠시나마 여유롭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감고당길 공예마켓’ 운영 관련한 자세한 내용 및 체험교실 신청 등은 서울여성공예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