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신현준 보이스피싱 홍보대사로 위촉 

왼쪽부터 배우 정준호, 윤희근 경찰청장, 배우 신현준(사진=경찰청)
왼쪽부터 배우 정준호, 윤희근 경찰청장, 배우 신현준(사진=경찰청)

[문화뉴스 차미경] 배우 정준호가 명예경찰로 위촉돼 전세사기 예방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다. 

경찰청은 28일 경찰청에서 정준호 씨에게 경위 계급장을 달아주는 명예 경찰 위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명예 경찰 선배이자 정씨의 연예계 절친인 배우 신현준이 참석해 정씨의 경찰 계급장을 부착해준 뒤 꽃다발을 건넸다. 지난 2018년 5월 경사로 명예 경찰에 위촉됐던 신씨는 지난해 10월 경위로 승진 위촉됐다.

또한, 이날 정준호는 ‘전세사기 예방 홍보대사’로, 신현준은 ‘보이스 피싱 예방 홍보대사’로 각각 위촉됐으며 앞으로 범죄 예방을 위한 홍보 영상 촬영 등 다양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정준호는 이날 행사 1시간 전 경찰청을 찾아 ‘전세사기 피해 예방법’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영상을 촬영했으며 경찰청은 SNS 등을 통해 홍보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배우 정준호는 “그동안 경찰에서 제작하는 각종 홍보 영상에 출연하는 방식으로 경찰을 응원해 왔는데, 이렇게 정식으로 명예 경찰로 위촉돼 너무 자랑스럽고 한편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회를 전했다.

배우 신현준은 “보이스 피싱은 경제적으로 절박한 상황에 있는 우리 국민들을 울리는 악질적인 범죄라고 알고 있다. 앞으로 경찰청과 함께 보이스 피싱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명예 경찰은 시민과 경찰을 잇는 가교로 두 분이 시민 곁으로 다가가기 위한 경찰의 노력에 힘을 실어주시길 바라며, 특히 홍보대사 활동을 통해 시민들이 범죄에 경각심을 갖게 하거나 피해 예방법을 숙지하게 할 수 있는 만큼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다양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서 그는 “전세사기·보이스 피싱 등 악성사기는 개인의 삶을 파괴하는 경제적 살인”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 “범죄에 대한 단속뿐 아니라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 활동 또한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