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디와 매듭’, 오는 10월 7일부터 8일까지 공연

ACC 아시아스토리 창·제작 공연 ‘마디와 매듭’ [사진=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ACC 아시아스토리 창·제작 공연 ‘마디와 매듭’ [사진=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동지부터 하지까지 절기에 따라 생동하는 여인의 삶을 춤과 노래로 빚어낸 공연이 막을 올린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이강현)은 오는 10월 7·8일 이틀 동안 ACC 예술극장 극장2에서 ACC 아시아스토리 창·제작 공연 ‘마디와 매듭’을 초연한다. 

‘마디와 매듭’은 도시화 이전, 자연이 부여하는 질서 속에서 계절을 보내고 맞이하는 여인들의 생활상과 심리를 파노라마처럼 펼쳐 보이는 작품이다. 24절기 중 동지부터 하지까지 13개 절기의 풍경과 세시풍속이 작품의 큰 틀을 구성한다. 시간의 마디마디 안에서 여인들의 ‘옹이진 마음에’ 서리고 ‘세월에 묻은’ 이야기를 춤과 노래, 연주로 엮는다. 

공연엔 정영두, 배심식, 최우정 등 연출과 안무, 극작, 음악 등 각 분야에서 동시대 최고로 평가 받는 세 명의 제작진이 참여했다.

‘심포니 인 C’, ‘구두점의 나라에서’, ‘포스트 아파트’, 창극 ‘리어’ 등을 작업한 정영두가 이번 작품에서 연출과 안무를 맡아 각 절기를 고유한 악장으로 완성하는 한편 13절기를 하나의 서사로 엮어낸다.  

근현대사 속 개인의 삶의 여정을 짚어내며 잔잔하지만 묵직한 감동을 선사해 온 배삼식 작가는 다양한 연령대의 여인들을 화자로 등장시켜 절기에 따른 그들의 생활상과 심리를 시적인 노랫말 안에 녹여냈다. 

주요기사

음악은 오페라 ‘연서’, ‘1945’, 뮤지컬 ‘광주', 여창가곡 ‘추선’, 합창극 ‘마지막 눈사람’ 등을 쓴 최우정이 맡았다. 그의 음악은 서정적이고 때로는 경쾌한 선율로 배삼식의 노랫말과 정영두의 안무를 유기적으로 이어준다.

이밖에 무대디자이너 박은혜, 조명디자이너 최보윤 등의 창작진이 태양력에 따른 절기의 변화와 여인들의 심리를 감각적으로 무대에 담아낸다. 

자연과 어우러져 살아가는 여인들의 삶은 장르 간 조화를 통해서도 구현된다. 이야기와 음악과 무용이 서로 존중하고 끌어안으며 하나의 공연 안에서 나란히 작동한다. 

서로 다른 창법과 분위기를 가진 정가 김나리, 서도소리 김무빈, 판소리 조아라가 어우러지며, 광주 송원초등학교 중창단이 합류해 한층 풍부한 음악경험을 선사한다. 피아노, 대금, 클라리넷, 타악, 아코디언 등 서양악기와 전통악기가 만나 특별한 화음을 만든다. 무용단은 자연의 풍경과 여인들의 속마음을 조형적으로 빚어내며 ‘마디와 매듭’의 세계를 현재의 시공간으로 옮겨 놓는다. 한국 무용에 기반을 둔 움직임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풀어낸다.

‘마디와 매듭’은 아시아의 가치를 반영한 ACC만의 차별화된 공연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 2020년‘제2회 아시아스토리 공모전’을 통해‘아시아 여성들의 삶’을 새로운 공연의 핵심어로 발굴, 작품 연구를 진행하며 공연제작에 들어갔다. 지난해 선보임 공연(쇼케이스)을 펼쳐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마디와 매듭’ 공연은 ACC 예술극장 극장2에서 오는 10월 7일 오후 7시30분, 8일 오후 3시와 7시 등 총 3회 진행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