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미식주간' 오는 30일 개막

'서울미식주간'  사진=서울시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서울의 풍성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 등, 서울의 맛을 새롭게 만나보는 ‘2022 서울미식주간’이 개최된다. 

‘맛있는 만남, 맛남’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서울미식주간은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일주일간, 세빛섬과 문화비축기지를 비롯한 서울 곳곳에서 진행된다.

‘2022 서울미식주간’은 서울 대표 식당 100선을 소개하고, 선정 식당의 음식을 맛보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도시와 농부, 영화, 재래시장 등 다양한 영역과 미식의 협업을 선보이는 한편, 전통주 수업 등 서울의 미식 문화를 다양한 방법으로 경험하는 체험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2022 서울미식주간은 서울미식 100선 시상식으로포문을 연다. 시상식에서는 ‘서울미식안내서 100선’으로 선정된 식당과 바의 각 분야별 최고상, 그리고 특별상인 공로상으로 기념패를 증정할 예정이다.

10월1일부터 2일까지 ‘도시와 농부의 맛남’이 준비되어 있다.예술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시장에서 지역의 식재료를 사용한 한국음식을 선보이며, 서울 시민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건강하고 즐거운 식경험을 제공한다.

같은 기간인 10월1일부터 2일까지 문화비축기지에서는 ‘영화와 미식의 맛남’을 즐길 수 있다. 영화 상영 이후에는 ‘2022 서울미식 100선’에 선정된 윌로뜨의 이승준 요리사와 음식 평론가들이 함께하는 맛있는 이야기도 진행된다.

주요기사

10월 1일부터 6일까지 재래시장과 핫플레이스의 맛남이 진행된다. 서울의 재래시장 5곳 내 인기 명소와의 협업을 통해 요리사와 바텐더가 시장 상인과의 상생협력을 모색하는 기회다. 시장에서 구할 수 있는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하여 창작요리를 선보이고 참가자들은 재래시장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10월1일부터 6일까지서울 전역에서 ‘서울 특별메뉴와의 맛남’이 열린다. 2022 서울미식 100선에 선정된 식당에서는 특선 메뉴를 맛볼 수 있는 ‘서울 레스토랑 주간’이 진행된다. 예약은 서울미식주간 누리집 및 캐치테이블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여 가능하며 영문으로도 제공된다.

10월 1, 2, 4, 5, 6일에는 북촌에 위치한 전통주 갤러리에서 ‘전통주와의 맛남’을 진행한다. 전통주 전문가와 함께 시음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우리술 시음회와 막걸리 빚기 체험을 진행한다.

우리술 품평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5종인 탁주, 약주, 증류주, 과실주, 기타주류 등을 전통주 전문가와 함께 시음하는 ‘우리술 시음회’와 막걸리 빚기 문화가 국가 지정 무형 문화재로 지정되면서 문화적 가치와 우리 전통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우리술을 이해하고 체험해볼 수 있는 ‘우리술 빚기 일일체험’ 등이 준비되어 있다.

이외에도 100선에 선정된 요리사들이 서울미식과 칵테일의 만남&한국 식재료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마련한 행사가 10월 1일과 2일에 진행하고, 한국과 일본의 대표 요리사가 ‘미식’이라는 언어를 통해 오랜 세월 계승되어온 조리법과 고유한 식문화, 이를 계승하는 요리사의 철학과 경험을 선보이는 만찬 행사가 10월 3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2022 서울미식주간’과 ‘서울미식안내서 100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미식주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