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노동조합 "더불어민주당-MBC 정언 유착 의심"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 서울경찰청에 MBC 고발

사진=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사진=윤석열 대통령 / 연합뉴스

[문화뉴스 주현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벌어진 이른바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비민주노총 계열의 MBC노동조합(제3노조)은 더불어민주당과 MBC 간의 ‘정언 유착’ 의혹이 있다며 진실을 밝히라고 주장했다. 

지난 21일(현지 시각)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고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 의회를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영상이 보도됐다.

이와 관련해 MBC노조는 해당 영상을 촬영한 풀 기자가 MBC의 A 카메라 기자였는데, MBC가 첫 보도를 하기도 전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당 공식 회의에서 관련 발언을 하고 나온 경위가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노조 측에 따르면 A 기자가 영상을 보낸 시점이 한국 시간으로 22일 오전 6시 28분, MBC 디지털뉴스가 해당 내용의 영상을 업로드한 시각이 같은 날 오전 10시 7분이다. 

사진=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사진=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박 원내대표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받아 정책조정회의에 들어간 시각이 오전 9시 30분, MBC 통합 뉴스룸에서 ‘박 원내대표, 빈손·비굴·막말 사고 외교’라는 제목으로 단신을 쓴 게 오전 10시 45분, 출고 시각은 낮 12시가 넘어서였다.

주요기사

정황상 A 기자의 보고와 전파 과정을 통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이 확산했을 가능성이 의심스럽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회의 발언은 MBC 보도가 아니라 SNS 동영상을 보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MBC 기자가 촬영한 영상이 MBC 보도 이전에 다른 루트로 먼저 유포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어  “박 원내대표가 회의에서 발언하기 직전인 22일 오전 9시 20분을 전후해 SNS와 온라인에서 윤 대통령 발언 내용뿐 아니라 해당 영상이 돌면서 발언의 진위를 충분히 확인 가능했다”고 했다.

MBC 측은 “(비속어 논란은 22일) 오전 8시쯤 정치부 기자들 사이에서 공유된 내용이고, 해당 동영상도 8시 전에 광범위하게 돌았다고 알고 있다”며 “박홍근 원내대표의 (막말 사고) 발언은 그 이후”라고 했다. 민주당과 MBC 간의 ‘정언 유착’ 의혹을 “터무니없다”며 부인한 것이다.

한편, 국민의힘 소속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MBC를 서울경찰청에 고발했다. 이 의원은 26일 오전 광화문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석열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공모공동정범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