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22일~9월 24일, 핀란드 헬싱키 댄스 하우스 초청 공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립극장 제공]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국립극장 제공]

[문화뉴스 이수현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손인영) 대표 레퍼토리 '회오리(VORTEX)'가 9월 22일 목요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댄스 하우스(Dance House Helsinki)에서 유럽 관객의 환호 속에 첫 공연을 마쳤다. 

핀란드를 대표하는 안무가 테로 사리넨(Tero Saarinen)과의 협업으로 국내 무용계에서 화제를 모았던 작품으로 안무가의 나라에서 첫선을 보여 의미가 크다. 2022년 2월 개관한 핀란드 최초의 전문 무용 공연장인 헬싱키 댄스 하우스는 유럽 무용계를 이끌어갈 안무가와 작품을 소개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회오리'가 공연된 에르코홀(Erkko Hall)에 아시아 무용 단체 작품이 초청된 것은 개관 이후 처음이다. ‘과거의 전통으로부터 새로운 것을 만들어낸다’는 공통분모를 가진 테로 사리넨과 국립무용단은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떠난 해외 공연을 통해 유럽 관객에게 한국 춤의 아름다움을 알렸다. 

주요기사

댄스 하우스 헬싱키 에르코홀은 7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연장으로 이번 공연은 3회 모두 매진돼 2천여 명의 핀란드 관객을 만나게 됐다. 공연장을 가득 채운 관객은 마지막 장면이 끝나자마자 뜨거운 기립박수로 호응했다. 

첫 공연을 관람한 주핀란드 대한민국 대사 천준호는 “한국과 핀란드 문화 교류의 결실을 맺는 공연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동양과 서양,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작품”이라며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핀란드 관객에게 기립박수가 나온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국립무용단은 9월 23일 목요일 공연 종료 후 ‘관객과의 대화’를 개최한다. 손인영 예술감독과 안무가 테로 사리넨·조안무 김미애·소리꾼 이승희가 참석해 일반인과 관객을 대상으로 주요 장면을 소개하고 한국 춤과 음악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한편, 핀란드에서 펼쳐지는 '회오리' 공연은 9월 22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