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쟁으로 외교 성과 깎아내리는 일 없어야"
文 정부 소환하며 역공..."中 방문 당시 외교참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국민의힘이 외교 현장에서 발생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 파문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23일 미국 순방 도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을 두고 "당력을 집중해 외교활동을 폄훼하는 것은 정당사에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과거 중국 방문을 언급하며 "외교 참사였다"고 역공을 펼쳤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한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이다. 대통령의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달라"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의 외교활동은 행정부 수장이 아닌 국가 원수 지위에서 한국 전체를 대표해 하는 활동"이라며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국익을 지키기 위한 활동인 만큼 응원하고 격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 (논란이) 있었다"며 "외교활동이 국내 정쟁의 대상이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생각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성일종 정책위의장 역시 "당력을 집중해 외교활동을 폄훼하는 것은 정당사에 없는 일"이라며 "진정 국익을 생각한다면 윤 대통령이 순방에서 얻은 의미있는 성과를 국회 차원에서 살리고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게 순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망쳐놓은 한일관계의 새로운 희망의 싹을 틔운 것"이라며 "만남 자체가 성과"라고 평했다. 또한 한미 정상 환담에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전기차 상황을 인지하게 한 것은 쾌거"라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사적 대화까지 이용해 동맹관계를 이간시키려 한다. 국가 원수의 외교적 노력을 왜곡비방하는 것을 삼가달라"고 날을 세웠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공영방송사 등을 지목, "조문과 정상 외교에 대해 억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조문외교나 정상외교 보도 태도에 대해 과거 자신을 돌아보기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또한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대통령을 비판하기 이전에 자신부터 돌아봐야 한다. 근본없는 자해 외교의 진정한 빌런이 바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아니었나"라고 쏘아붙였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