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뇌종양 판정에도 수술 거부
'으라차차 내인생' KBS 1TV 8시 30분 방송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KBS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인생' 114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백승주(차민지)는 두통에 시달리던 중 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병원에서 뇌검사를 진행했고 악성 뇌종양 판정을 받았다. 수술을 할 경우 후유증으로 실명이 될 가능성도 있었다.

병원에서 승주는 강성욱(이시강)을 우연히 만났다. 그리고 성욱에게 그동안 있었던 일에 대해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집에 돌아온 승주는 방혜란(조미령)에게 차마 뇌종양 얘기를 꺼낼 수 없었다. 대신 여행을 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혜란은 방 바닥에 쓰러져있는 승주를 발견했다.

한편 강차열(양병열)과 서동희(남상지), 서힘찬(김시우)은 강인규(선우재덕), 최미경(박해미)을 찾았다. 상견례 약속도 잡고 결혼 후 함께 살자고 말했다.

이어지는 115회에서는 수술을 거부하는 승주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또한 동희와 차열 가족의 상견례에서 새로운 갈등도 생길 것으로 보인다.

1. 차열-동희 애정행각...힘찬에게 발각!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차열과 동희는 어느 때보다 애정이 넘친다. 때론 힘찬에게 들켜 난감한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 

2. 상견례에서 마주한 명숙과 미경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상견례에서 마주한 서명숙(김희정)과 최미경. 명숙은 앞서 미경의 차에 치일 뻔했지만 미경은 돈으로 무마하려 했던 악연이 있다.

3. 수술 거부하는 승주...성욱이 살리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캡처

승주는 뇌종양 판정을 받았지만 수술을 받지 않겠다고 한다. 이를 알게 된 혜란은 성욱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청한다.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톡방 캡처
사진=KBS '으라차차 내인생' 톡방 캡처

한편 114회를 본 시청자들은 '백승주와 강성욱 재결합은 아니라고 본다' '왜 결말이 꼭 병이냐' '성욱이 승주 살려낼 듯'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