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공연 등 개최...지역 복합예술센터 기능

사진=갤러리앨리스 제공
사진=갤러리앨리스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갤러리앨리스가 오는 23일 가학동 전시장 설립 2주년을 맞는다.

갤러리앨리스는 2013년 11월 설립한 더스토리오브앨리스(The story of Alice) 카페 캘러리에 뒤이어 2014년 1월에 광명시 철산동 철산시장 2층에 처음 문을 열었다. 

약 7년 동안 150여회의 전시와 공연 그리고 각종 퍼포먼스아트, 전통차, 국악 사물놀이까지 선보이며 복합문화공간으로 기능했다. '대한민국 아름다운 부채전'을 통해 자선미술행사의 전형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역과 지역주민에 천착하는 갤러리, 복합예술센터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매월 새로운 전시를 개최하고 와인강좌를 진행한다. 미술과 음악,사람들이 어우러지는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