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일부터 30일까지 서울생활문화센터 서교스퀘어 등에서

[문화뉴스 차미경] 국내외 문학작가들이 독자와 함께 이야기 너머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갈 자리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학과 세계문학, 작가와 독자가 교류하고 소통하는 ‘제11회 서울국제작가축제’를 9월 23일부터 30일까지 서울생활문화센터 서교스퀘어,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인천국제공항에서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 주제는 ‘월담(越談): 이야기 너머(Beyond Narrative)’이다. 새로운 이야기는 언제나 이야기 너머에서 시작된다는 의미와, 문학을 통해 국가와 언어, 감염병 유행 등 모든 장벽을 넘어서기를 바라는 희망을 담았다. 개막식은 9월 23일, 서교스퀘어에서 열린다. 아시아 여성 최초로 캐나다의 그리핀 시 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김혜순 씨와 미국 언론·문학·음악 분야 최고의 권위를 가진 퓰리처상을 수상한 시인 포레스트 갠더(미국) 씨가 참석해 개막 강연을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시인 김현, 소설가 천선란 씨 등 23명의 국내 작가와  <고양이 사진 좀 부탁해요>로 과학소설(SF)계 노벨상이라 불리는 휴고상과 로커스상을 동시 수상한 소설가 나오미 크리처(미국) 씨, <편의점 인간>으로 일본 문학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아쿠타가와상을 수상한 소설가 무라타 사야카(일본) 씨 등 9개국 해외작가 12명이 ‘작가들의 수다’, ‘작가, 마주보다’ 등의 행사에 참가해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특히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리는 만큼, 도심 곳곳에서 독자들과 만남을 이어간다. ▲서울생활문화센터 서교스퀘어(9. 24.~29.)에서는 낭독공연과 ‘작가의 방’을, ▲커뮤니티하우스 마실(9. 24.~29.)에서는 ‘작가, 마주보다’ 행사를 만나볼 수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는 9월 26일(월), ‘작가들의 수다’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국문학을 사랑해주는 독자들이 문학을 향유하고, 문학으로 국가와 언어를 넘어 소통하고 공감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며, “‘서울국제작가축제’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제적 규모의 축제로 자리 잡고, 나아가 문학 한류가 더욱 활성화되어 세계문학으로서의 한국문학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USH 작가님이 참여하신 조민규 님의 '신세계' 앨범 커버 이미지를 참고하였습니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