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체 매출액 1,523억 원...전체 관객 수 1,495만 명
'한산: 용의 출연', 매출 486억 원...8월 흥행 1위

사진=영화 '한산: 용의 출현' 포스터
사진=영화 '한산: 용의 출현' 포스터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지난 2022년 8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을 발표했다.

8월 매출액은 1,523억 원으로 지난 2019년의 72.9% 수준을 회복했다. 8월 전체 관객 수는 1,495만 명으로 지난 2019년의 60.3% 수준이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8월 전체 매출액은 2,090억 원으로 지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8년 연속으로 8월 전체 매출액은 2,000억 원을 상회했다.

연중 최대 성수기 여름 시즌을 맞아 코로나19 사태로 개봉이 연기되었던 한국 대작 영화가 지난 2022년 7월 하순부터 8월 초순까지 일주일 간격으로 연달아 개봉하면서 매출액과 관객 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사진 =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사진 =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개봉을 미루던 영화들이 연달아 개봉했으나, 8월 전체 매출액과 관객 수는 오히려 전월 대비 감소했다. 5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는 한국과 외국을 통틀어 '한산: 용의 출현' 뿐이었다.

통상 7월 하순부터 개봉하는 한국 대작 영화의 영향으로 8월 한국 영화 매출액과 관객 수가 7월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하는데, 올해는 여름 성수기 개봉한 한국 대작 영화가 기대한 만큼의 성적을 거두지 못하면서 증가폭이 크지 않았다.

2022년 1~8월 전체 누적 매출액은 7,75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4.3%(4,446억 원) 증가했고, 전체 누적 관객 수는 7,619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2%(4,127만 명) 늘었다.

지난 5월 '범죄도시 2'를 시작으로 여름 성수기 대작 영화까지 기대작들이 연이어 개봉한 덕분에 누적 매출액과 관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고 코로나19 이전 누적 매출액의 58.6%까지 회복했다.

사진 =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사진 = 영화진흥위원회 제공

8월 영화 흥행 순위는 '한산: 용의 출현'이 1위에 올랐다. 이어 '헌트'가 2위, '비상선언'이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탑건: 매버릭'이고 5위는 '미니언즈2', 6위는 '육사오'였다.

배급사는 롯데컬처웍스 롯데엔터테인먼트가 매출액 점유율 38.8%로 8월 전체 배급사 순위 1위에 올랐고 '한산: 용의 출현', '탑건: 매버릭' 등 4편을 배급했다.

독립·예술영화 분야 흥행 1위는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가 관객 수 1만 5,707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